'미우새' 지상렬, 장광 전성애 부부와의 뜻밖의 상견례 '새드엔딩'[SS리뷰]
    • 입력2021-01-18 06:50
    • 수정2021-01-18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3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장광 전성애 부부의 집을 방문한 지상렬이 뜻밖의 상견례를 했지만 좋지 못한 결과를 얻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는 장광 전성애의 집을 방문한 지상렬과 김희철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장광과 인연을 맺은 지상렬은 부부를 형님과 형수님으로 불렀다. 하지만 부부의 딸 미자가 귀가하자 지상렬의 호칭이 달라졌다. 지상렬은 식사 자리에서 전성애를 가리키며 “개인적으로 저런 장모님 모시고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미자에게 큰 관심을 보인 지상렬은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했다. 지상렬은 미래 아내에게 통장 관리를 맡길 수 있다며 계좌번호를 즉석에서 읊기도 했다. 이어 김희철은 진행을 맡아 “양가 부모님께 집 비밀번호를 말할 수 있느냐”고 지상렬에게 질문했다. 지상렬은 장광 전성애 부부의 눈치를 보면서 “당연히 알려드릴 수 있다. 어른들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미자와 전성애의 반응은 지상렬이 기대한 것과 정반대였다. 전성애는 “과연 아내가 효자를 좋아할까”라며 과거 장광이 효자였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나는 (지상렬의) 그 사고가 마음에 안 든다”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지상렬은 잘 보이기 위해 한술 더 떠 “허락한다면 장인, 장모도 모시고 살 것”이라고 말했다. 전성애는 질색하며 “누굴 모신다고”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뒤늦게 눈치챈 지상렬은 “잘못했습니다”라고 사과해 웃음을 안겼다.

미자 또한 지상렬에게 철벽을 세웠다. 지상렬은 미자의 말에 모두 맞출 수 있듯이 얘기했다. 하지만 미자는 미세하게 거부 의사를 돌려 말했다. 지상렬은 “나도 눈치가 있는데, 돌려막기 엄청 하시네”라며 “나도 다 눈치가 있다”라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줄기 희망을 가지고 미자에게 다가갔지만 지상렬이 만든 뜻밖의 상견례 자리는 결과가 좋지 못했다. 그러나 지상렬은 자신을 희생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