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신예 이효빈, 화려한 미모 지닌 김정현 후궁으로 첫 등장
    • 입력2021-01-17 08:26
    • 수정2021-01-17 08:2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효빈 합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배우 이효빈이 tvN 주말드라마 ‘철인왕후’에서 김정현 후궁으로 첫 등장했다.

이효빈은 지난 16일 방송된 ‘철인왕후’ 11회에서 철종(김정현 분)의 후궁 민씨로 첫 등장했다. 민씨는 세 명의 후궁 중 고혹적인 미모를 자랑하는 인물이다. 이효빈은 민씨 캐릭터에 부여된 매력인 섹시한 면모를 뽐내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효빈은 후궁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천연덕스럽게 집안과 자신의 미모를 자랑하는 연기를 펼치며 앞으로의 이야기에 관심을 갖게 했다. 아름다운 한복 자태뿐만 아니라 귀여운 양머리까지 소화하며 안방극장의 관심을 받았다. 이효빈은 ‘철인왕후’를 통해 연기자로 첫 발을 디딘 신예.

그는 특히 데뷔 전부터 광고계와 SNS의 주목을 받으며 1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철인왕후’를 통해 배우로 새로운 시작을 알린 이효빈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