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거짓 원산지 논란에 "제 탓...직원이 실수했다"[전문]
    • 입력2021-01-15 17:22
    • 수정2021-01-15 17: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제품 원산지 논란은 자신이 아닌 직원의 실수로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15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직서 봉투를 공개한 후 "다 저의 탓이다. 직원분이 사직서를 주셨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직원분이 저를 대신하여 상담해드리는 시간에 실수를 하셨고, 저는 '괜찮다. 별일 아니다. 봉투 뒷면에 원산지 다써있다' 말씀드렸는데도 너무 힘드셨나 보다"라고 적었다. 끝으로는 "사표 수리하지 않고 기다리겠다"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최근 SNS에 다이어트 차 홍보 영상을 올렸는데, 식용 장미 원산지에 대해 국산이라고 답했다가 원산지를 속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하지만 원산지가 국산이 아닌 파키스탄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비난을 받게 됐다. 현재도 함소원 SNS에는 논란을 두고 그를 향한 쓴소리와 함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함께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함소원 글 전문.


사직서. 다 제 탓입니다. 오전에 사무실에서 이 일로 정신이 없었습니다... 직원분이 사직서를 주셨습니다. 어제는 하루 종일 '아내의 맛' 촬영 날. 물론 그 시간은 직원분이 저를 대신하여 상담해드리는 시간에 실수를 하셨고 저는 "괜찮다 별일 아니다 봉투 뒷면에 원산지 다 써있다" 말씀드렸는데도 너무 힘드셨나 봅니다.


집안에 가장이시고, 저도 그 시기를 보내서 어떻게든 다시 기회를 드리고 싶습니다. 원산지를 혼동하셨다고 하셔요. 주임님 다시 돌아오세요 괜찮습니다. 지금 다들 힘든 시기여서 그래요 그러니 돌아오십시오. 사표 수리하지 않고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eun5486@sportsseoul.com


사진ㅣ함소원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