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깻잎 전 남편' 최고기, 착잡한 심경 "모든 것 털어버리고 싶지만"
    • 입력2021-01-14 17:14
    • 수정2021-01-14 17: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유튜버 최고기가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눈길을 모은다.

14일 최고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왜 나의 인생은 인내 해야 되는 삶인가"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마음 같아선 모든 것을 다 털어버리고 싶지만, 과거 내가 겪어본 상황에 털어버린 입장이 더 나쁘게 느껴졌기 때문에 그러하지 못한다"라고 덧붙였다.



최고기가 왜 이런 감정을 피력한 건지 드러난 바 없지만, 누리꾼들은 전 부인 유깻잎과 재결합을 두고 복잡한 심경을 전한 게 아니냐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최고기는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유깻잎에게 "항상 미안하고 후회하는 마음이 크다.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다. 이 집에 들어왔으면 좋겠다"라며 재결합을 제안해 화제를 모았다.


한편 최고기와 유깻잎은 2016년 결혼했지만, 결혼 5년 만인 지난해 4월 이혼했다. 슬하에 딸 솔잎 양이 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최고기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