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말해도 돼' 유수진, "시험관 시술 3년째..유산 아픔" 고백
    • 입력2021-01-13 12:39
    • 수정2021-01-13 12:3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유수진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부자 언니’ 유수진이 그동안 혼자 속앓이를 했던 고민을 털어놓는다.

1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유수진이 출연해 아이에 대한 마음을 고백한다.

일명 ‘부자언니’로 알려진 자산관리사 유수진은 “내 인생에 없는 게 딱 하나 있다. 결혼 3년 차인데 아이가 없어서 시험관 시술을 3년째 하고 있다”며 자신의 고민을 이야기한다. 그녀는 “3년 동안 정말 열심히 노력했는데 얼마 전 병원에서 임신 가능한 기간이 길어야 1년 6개월 정도 남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한다.

3년 전 결혼식을 올릴 당시 임신 중이었다는 유수진은 첫 아이를 유산한 사연과 그 후 3년간 시험관 시술을 하며 임신에 2번 성공했고 자연 임신도 2번 했지만 4번 다 유산을 한 사연을 담담하게 털어놓는다. 하지만 “유산을 할 때마다 몸과 마음이 다 무너져내렸다”며 아이를 향한 간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유수진은 남편을 향한 진심과 함께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마음을 남편에게 전해 결국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된다.

모두의 가슴을 울린 유수진의 고민은 14일 목요일 밤 9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