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강태오, 최수영에 거침없는 직진 모드…'논스톱 매력' 통했다
    • 입력2021-01-07 08:33
    • 수정2021-01-07 08: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강태오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런 온’ 강태오의 ‘논스톱 매력’이 제대로 통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에서 이영화(강태오 분)는 각 캐릭터들의 얼어붙은 마음을 녹아내리게 만들었다.

우연히 만난 기선겸(임시완 분)에게 티 없이 맑은 모습으로 인사를 건넨 후 자연스레 서단아(최수영 분) 얘기로 대화의 흐름을 이끈 이영화는 ‘단 에이전시’에 간다는 기선겸에게 함께 가겠다고 애교를 부리며 상큼한 에너지를 발산했다. 특히, 자신의 마음을 눈치채고 서단아를 만나는데 ‘핑계’가 되어주겠다는 말에 “형 왜이렇게 착해요. 이용하고 싶게”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무던한 듯하면서도 누군가의 ‘핑계’가 되는 것이 익숙하다는 기선겸에게 이영화는 안쓰러운 기색 없이 “방식은 달라도 다 형을 좋아하는 거 아닐까요? 그럴 거에요. 저는 그렇거든요”라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위로와 애정을 표현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거침없는 직진으로 선을 넘은 이영화 ‘논스톱 매력’이 결국 서단아에게도 통했다. 에이전시 실장을 통해 연락하라는 서단아의 말에 반항하는 듯 쉴 새 없이 문자를 보내던 이영화에게 서단아가 찾아온 것. ‘선 넘지 말라’는 서단아에게 “선 넘으니까 대표님이 달려왔잖아요”라고 심쿵을 유발, 연이어 “달려온 이유는 아셔야 할 거 같아서”라 브레이크 없는 직진 모드를 발동했다. 당황해하는 서단아에게 ‘대표님이랑 그림 얘기 직접 하는 것이 목표’라고 한 번 더 마음을 못 박으며 헤어 나올 수 없는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런 온’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JT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