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뤄지는 100호골…손흥민, 토트넘 부진에 '이중고'
    • 입력2020-12-28 14:39
    • 수정2020-12-28 14:3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111
손흥민이 교체되고 있다.울버햄프턴 | 장영민통신원
[스포츠서울 장영민통신원·정다워기자] 손흥민(28)이 이번에도 토트넘 홋스퍼 통산 100호골 고지에 오르지 못했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오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후반 38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되기 전까지 부지런히 피치(경기장)를 누볐으나 눈에 띄는 활약을 남기지 못했다. 토트넘도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해 리그 4경기 연속 무승(2무2패)에 그쳤다.

토트넘은 전반 1분 만에 탕귀 은돔벨레가 중거리슛으로 선제골을 넣으며 수월하게 경기의 문을 열었다. 문제는 그 이후였다. 리드를 잡은 토트넘은 경기 흐름을 울버햄프턴에 완벽하게 빼앗겼다. 홈에서 일찌감치 실점한 울버햄프턴은 라인을 올리고 토트넘을 강하게 압박하며 적극적으로 공세를 펼쳤다. 기세에 눌린 토트넘은 수비지향적으로 돌아섰다. 공을 잡으면 중원 허리 싸움에서 밀려 제대로 공을 소유하지 못했다. 상대 위협지역에 거의 들어가지 못한 채 수비하기 급급했다. 결과라도 챙겼다면 관점은 달라졌을 텐데 그것도 아니었다. 토트넘은 무승부에 그치면서 승점 26으로 5위에 머물렀다. 이겼다면 3위까지 도약할 수 있었지만 집중력 부족으로 선두권 재진입에 실패했다.

손흥민은 부지런히 움직이며 기회를 찾았지만 혼자서는 역부족이었다. 보수적인 성향인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한 골 앞선 상황에서 손흥민을 수비에 집중하게 만들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투톱으로 경기를 시작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측면에서 윙백처럼 수비에 무게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설상가상 케인마저 극도로 부진했다. 케인은 최전방에서 공을 소유하거나 동료에게 연결하지 못했고, 토트넘이 공을 갖고 플레이하는 시간이 현저하게 부족했다. 공격도 자취를 감췄다. 사실상의 졸전이었다.

공교롭게도 손흥민이 벤치로 향하자 토트넘이 실점해 잡은 승리를 놓쳤다. 후반 41분 코너킥 상황에서 로메인 사이스의 헤더를 막지 못하고 골을 허용, 무승부에 그쳤다. 뒤늦게 반격에 나섰지만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 공격진의 파괴력은 울버햄프턴을 무너뜨리기엔 역부족이었다.

손흥민이 빠진 후 토트넘이 실점하며 승리를 놓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0월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과 이달 리버풀전에서 모두 손흥민 교체 후 골을 내줬다. 손흥민은 공격수라 실점과는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지만 이런 일이 반복되면 자칫 기분 나쁜 징크스가 될 수 있다.

손흥민은 리그 두 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치고 있다. 나쁜 페이스로 단정할 상황은 아니지만 최근 경기력이 워낙 부진해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다. 토트넘의 최대 무기는 케인과 손흥민의 호흡인데 다른 선수들의 지원 없이는 능력을 극대화하기 어렵다. 팀 전체의 컨디션이 떨어진 가운데 손흥민의 상승세도 한 풀 꺾인 분위기다.

무엇보다 아홉수에 걸려 있다는 점이 마음에 걸린다. 이날 현재 토트넘에서 공식전 99골을 기록 중이다. 2015년 토트넘에 입단해 프리미어리그 64골, FA컵 12골, 리그컵 3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4골, 그리고 유로파리그 6골을 넣었다. 한 골만 추가하면 토트넘에서 100번째 득점을 기록하게 된다. 고지가 바로 눈 앞에 있는데 여러 변수로 발목을 잡히고 있다. 지난 리그컵 경기에서는 오심이 나와 골이 취소됐고, 리그에서는 팀이 부진하다. 토트넘과 손흥민 모두에게 반전이 필요한 시점이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