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다재다능함 주목한 텍사스, 영입으로 이어질까
    • 입력2020-11-28 16:10
    • 수정2020-11-28 16: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키움 김하성, 만점 활약의 불방망이!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한 김하성(키움)의 최종 행선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추신수의 소속팀으로 야구팬에게 익숙한 텍사스가 김하성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메이저리그 이적 소식을 다루는 MLB트레이드루머스는 28일(한국시간) “텍사스가 한국의 내야수 김하성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김하성은 줄곧 유격수로 뛰었는데 올시즌 에디슨 러셀이 합류한 뒤 3루수로도 나섰다”면서 “2루 소화도 가능하다. 어린 나이 등을 고려하면 타격 업그레이드를 제공할 잠재력을 지닌 선수”라고 김하성의 다재다능함을 높게 평가했다.

텍사스의 내야 사정도 김하성을 영입해야 할 요인으로 꼽았다. 매체는 “유격수 앨비스 앤드루스는 부상 이후 어려움을 겪었고, 2루수 루그네드 오도어는 구단이 벤치 멤버로 옮길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든다. 만약 텍사스가 둘 다 주전으로 기용한다고 하더라도 김하성이나 아이재아 키너 팔레파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텍사스만 김하성을 주목하고 있는 게 아니다. 매체는 “텍사스뿐만이 아니라 토론토도 김하성을 주시하고 있다. 그의 협상 마감일은 다음 달 25일”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KBO를 통해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공식 포스팅을 공지한 김하성은 메이저리그 30개 구단과 한 달 간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김하성을 영입하게 된 메이저리그 구단이 나올 경우 한미선수계약협정에 따라 이적료를 키움에 지급해야 한다.
superpow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