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러운 사망설 휩싸인 윤지오, SNS 해킹 반박까지
    • 입력2020-11-24 08:04
    • 수정2020-11-24 08: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091701001065400072001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배우 윤지오가 사망설에 휩싸였다. 그러나 해킹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24일 윤지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윤지오가 사망한 듯한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글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고 적혀 있다.

또한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 용도 사용 없는 계좌 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며 “부디 추측성과 악성댓글은 자제를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라고 남겨져 있다. 이에 따라 온라인상에서는 윤지오의 사망설이 퍼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윤지오 SNS 계정이 누군가에 의해 해킹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윤지오의 지인이라고 자청한 몇몇은 그의 SNS 댓글에서 “해킹입니다. 윤지오 씨 무사합니다” “윤지오 씨의 지인이고 통화로 무사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계정 해킹으로 현재 전문가를 통해 계정 복구를 시도하고 있습니다”라며 “누가 이토록 악랄한 짓을 했는지 밝혀내고 반드시 처벌받게 할 것입니다”라며 사망설을 부인했다.

앞서 윤지오는 고(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로 나섰다. 그러나 그가 고인과 깊은 관계가 아니라는 사실부터 여러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그의 발언에 신뢰가 조금씩 떨어졌고, 후원을 비롯해 여러 잡음이 들리면서 윤지오는 캐나다로 출국했다. 그는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수배’ 중이지만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윤지오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