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전세기로 대표팀 이송…26일 새벽 귀국
    • 입력2020-11-22 10:45
    • 수정2020-11-22 10: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11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오스트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한축구협회가 선수단을 전세기로 복귀시킨다.

협회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멕시코-카타르와의 A매치 2연전을 마치고 오스트리아 빈의 숙소인 래디슨블루 파크 로열팰리스 호텔에 머물고 있는 대표팀 선수단 및 스태프를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한다는 소식을 발표했다.

협회가 준비한 전세기는 24일 정오에 인천을 출발해 오스트리아로 향한다. 다음날인 25일 정오(현지시간) 선수와 스태프들을 태우고 출발해 26일 오전 6시5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전세기는 협회 공식 파트너사인 아시아나항공의 보잉 777-200ER 기종이며 비용은 협회가 부담한다.

조현우(울산 현대)를 비롯해 이동준, 김문환(이상 부산 아이파크), 나상호(성남FC)와 스태프 3명까지 확진자 7명과 밀접접촉자 8명이 탑승한다. 황인범(루빈 카잔)의 경우 구단에서 복귀를 희망해 23일(현지시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한 번 더 하고 귀국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음성 판정을 받은 나머지 인원은 감염방지를 위해 방호복과 마스크, 글러브 등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하고 탑승한다. 협회와 방역당국은 확진자와 밀접접촉자가 함께 항공기를 타고 귀국할 경우 발생할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방호복을 입고 전세기에 동승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더불어 안전한 이송과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정부와 협의를 거쳐 코로나19 확진자 치료 와 방역 경험이 있는 있는 의료진을 전세기에 태운다. 이들은 오스트리아로 가는 전세기에 탑승해 이송 과정에서의 방역과 환자 관리를 돕는다.

국가대표팀 선수단 및 스태프를 태운 전세기가 인천공항에 도착하게 되면 코로나19 확진자 8명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이송될 예정이다.

현지에 남아있는 코로나19 확진자 8명 중 5명은 현재 약제로 조절이 가능한 증상이 있는 상태로 대표팀 주치의가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오스트리아 현지 의료진의 진찰을 통해 현 상태 유지가 가능하다는 것이 확인됐다.

홍명보 협회 전무는 “오스트리아에 있는 선수들과 스태프가 국내로 입국할 때까지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며 “코로나19 추가 확산이 일어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밝혔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