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씁쓸한 퇴장'이영하, 0.1이닝만에 강판[KS4]
    • 입력2020-11-21 16:13
    • 수정2020-11-21 16: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이영하 \'실점을 하고 말았어\'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2020 KBO 한국시리즈 4차전이 2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두산 투수 이영하가 6회초 2사2루 상대 양의지에 적시타를 허용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0. 11. 21.고척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고척=스포츠서울 최민우 인턴기자] 마무리 투수에서 밀려난 두산 이영하(23)가 좀처럼 부진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이영하는 2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와 한국시리즈(KS) 4차전에서 6회초 선발 김민규에 이어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경기에서 0.1이닝 2안타 1실점한 뒤 강판됐다.

6회 1사 1루 상황에 등판한 이영하는 나성범을 땅볼 처리하며 기분좋게 경기를 풀어가는 듯 했다. 그러나 양의지와 승부에서 안타를 허용한 뒤 안정감을 잃었다. 조수행의 송구 실수까지 겹쳐 2루에 있던 이명기가 홈을 밟았다. 아웃 카운트 하나만 남았지만 5번타자 강진성에게도 안타를 맞았다. 불안감을 감지한 벤치는 곧바로 이영하를 강판시켰다.

[포토] 이영하, 6회 실점 후 교체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2020 KBO 한국시리즈 4차전이 2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두산 투수 이영하가 6회 교체되어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2020. 11. 21.고척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영하는 올해 포스트시즌(PS)에서 두산의 클로저 역할을 해왔지만 KS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KS 2차전에서도 5-1 앞선 상황에서 마무리로 경기에 나섰다. 4점차 리드였지만 이영하는 안정감을 찾지 못했다. 결국 3실점한 뒤 김민규에게 공을 넘기고 강판된 바 있다.

두산도 이영하의 부진으로 마운드 운용이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miru0424@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