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절반이 방탄이라는 게 약점?…BTS가 생각하는 '제2의 방탄소년단'[SS쇼캠]
    • 입력2020-11-20 15:13
    • 수정2020-11-20 15: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그룹 방탄소년단(RM·진·슈가·제이홉·지민·뷔·정국)이 'NEXT BTS(제2의 방탄소년단)'에 관해 입을 열었다.

20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BE (Deluxe Edition)'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한 매체는 "빅히트가 주식회사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당연히 방탄소년단의 공이 컸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상장한 빅히트의 절반 이상이 방탄소년단이라는 것이 약점으로 지적됐다. 방탄소년단이 생각했을 때 'NEXT BTS'가 나올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진은 "저희도 누군가를 꿈꾼 적 있다"며 "그분들과 같은 방향성으로 가진 않았고, 저희의 길을 개척하게 됐다. 후배들이 더 잘해주시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오늘(20일) 오후 2시 발매된 'BE (Deluxe Edition)' 앨범에는 타이틀곡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을 비롯해 '내 방을 여행하는 법'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 '스킷(Skit)' '잠시' '병' '스테이(Stay)' '다이너마이트(Dynamite)' 등이 담겼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22일 개최되는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20 American Music Awards)'에서 타이틀곡 'Life Goes On'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