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진 8퍼센트 대표 "민관 협력으로 핀테크 발전…금융소비자 혜택으로 보답해야"
    • 입력2020-11-06 21:07
    • 수정2020-11-06 21: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지난 5일 열린 ‘2020 서울금융위크 &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에 참석한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 김용태 금감원 핀테크혁신실장, 이효진 8퍼센트 대표이사(왼쪽부터). 제공 | 8퍼센트

[스포츠서울 권오철 기자] “수준 높은 민관 협력이 핀테크 산업의 발전을 이끌었다.”

8퍼센트는 자사 이효진 대표가 지난 5일 열린 ‘2020 서울금융위크 & 서울국제금융컨퍼런스’에 참여해 이 같이 발표했다고 밝혔다. 발표가 진행된 ‘디지털 금융혁신과 서울’ 세션은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정유신 이사장의 진행으로 이효진 대표, 금융감독원 김용태 핀테크혁신실장, 브렛 킹 모벤(Moven) 대표가 참여해 토론과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국내 핀테크 산업 발전 배경 중 하나로 민관 협력을 강조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서울시가 이끄는 국내 최대 핀테크랩, 디지털금융전문대학원 신설, 국제금융 오피스 구축 ▲금융당국의 규제 샌드박스, 마이 데이터 사업 ▲국회가 제정한 세계 최초의 P2P금융 법안인 온라인투자 연계금융업법 등을 민관 협력의 우수 사례로 꼽았다.

이어 “이를 통해 P2P대출과 크라우드펀딩, 간편 송금, 보험 등을 중심으로 우호적인 핀테크 산업 환경이 조성됐다”고 반기며, “핀테크 기업들이 소비자의 혜택 증진으로 보답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소비자보호와 금융혁신의 효율을 위해 관련 기관 인력 확충, 업무 프로세스 속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새로운 산업은 기업뿐 아니라 정부, 감독기관, 국회의 합작으로 건전한 성장을 이룰 수 있다. 특히, 핀테크 분야는 대한민국 정부의 육성과 지원이 무르익은 상황이다. 우리 핀테크 기업들이 기술로 금융소비자들에게 더 간편하고 합리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8퍼센트도 더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konplash@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