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에 즐거움을 더했다"...명품 스포츠세단 제네시스 '더 뉴 G70'[2020브랜드대상]
    • 입력2020-10-28 15:43
    • 수정2020-10-28 15: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더 뉴 G70(1)
더 뉴 G70

[스포츠서울 박현진기자] 세단의 품격과 스포츠카의 역동성을 모두 갖췄다.

제네시스의 중형 스포츠세단 G70이 한결 세련된 외관과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갖추고 돌아왔다. 지난 20일 공개된 ‘더 뉴 G70’은 2017년 출시된 G70의 첫 번째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에 고성능 차량의 감성을 더한 주행성능,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을 두루 갖춰 출시와 동시에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더 뉴 G70는 ‘제네시스의 가장 역동적인 스포츠 세단’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디자인을 자랑한다. 전면부는 낮게 위치한 크레스트 그릴과 양 옆으로 날개처럼 뻗어나가는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가 제네시스 엠블럼을 형상화하며 금방이라도 앞으로 달려나갈 듯한 긴장감을 연출한다. 측면부는 긴 후드와 짧은 전방 오버행(차량 끝에서 바퀴 중심까지 거리)으로 기존 G70의 역동적인 비율을 계승하면서 공력 효율에 최적화된 공기 배출구와 전용 휠을 적용해 민첩한 주행성능을 시각적으로 구현했다.

운전자 중심 구조를 계승한 실내는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충전속도가 향상된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이 새롭게 적용됐다. 아울러 기본형 계기반의 화면을 3.5인치에서 8인치로 크기를 키워 각종 주행정보의 시인성을 높였다. 앞 유리와 1열 창문에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기본 적용해 실내 정숙성을 개선했다.

더 뉴 G70(3)
더 뉴 G70
더 뉴 G70은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 3종의 파워트레인으로 운영한다. 모든 모델에는 누구나 별도의 변속 조작 없이도 카레이서처럼 역동적인 주행을 할 수 있도록 차 스스로 엔진과 변속기 제어를 최적화해주는 주행 모드 ‘스포츠+’가 새롭게 적용됐다. ‘스포츠+’ 모드는 가속시 고단기어 변속시점을 최대한 늦추고 감속시 순간적으로 변속기와 엔진의 회전수를 일치시켜 저단기어 변속시점을 앞당긴다. 운전자가 원할 경우 더 높은 영역의 RPM을 사용함으로써 엔진 토크를 극대화시켜 역동적인 주행감을 선사한다.



가솔린 3.3 터보 모델은 ‘스포츠’ 사양을 추가하면 배기 머플러에 전자식 가변 밸브를 적용해 가속 페달을 밟는 양에 따라 배기가스 토출 음압을 조절, 더욱 스포티한 배기음을 만끽할 수 있다. 구동방식을 ‘AWD’로 선택할 경우 곡선 구간 주행시 가속페달 컨트롤로 엔진 토크를 타이어의 한계성능 이상으로 일으켜 미끄러지듯 곡선 구간을 탈출하는 주행 기술인 드리프트도 가능하다.

고객 선호도가 높은 안전 및 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돼 상품성도 높다. 측면 충돌시 탑승자들 간의 충돌을 방지해주는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 등 ‘10 에어백 시스템’을 적용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다중 충돌방지 자동제동 시스템, 안전 하차 경고, 후석 승객 알림 등을 통해 예상하지 못한 위험 상황에서 탑승객을 보호한다. 여기에 곡선 구간 자동 감속을 추가 지원하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중앙을 따라 주행하도록 돕는 ‘차로 유지 보조’ 등 최신 주행 편의사양과 고객 선호도가 높은 ‘전방 주차 거리 경고’, ‘후진 가이드 램프’, ‘레인 센서’를 기본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 디자인 정체성을 반영한 더 뉴 G70의 탄생으로 제네시스 라인업의 브랜드 정체성이 한층 강화됐다. 기존의 상품성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안전 및 편의사양을 더해 고객을 더욱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j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