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家 며느리' 노현정 전 아나운서, 故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 입력2020-10-28 14:38
    • 수정2020-10-28 14: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1027104603_1530406_499_545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현대가(家) 며느리’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노현정은 지난 26일 시어머니 이행자 여사와 함께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남편인 정대선 현대비에쓰앤씨 사장은 동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현정은 검은 코트에 가방을 매고 수수한 모습으로 빈소를 찾았다. 조문의 이유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장례식장을 빠져나갔다.

지난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노현정은 2006년 고(故) 정몽우 전 현대알루미늄 회장 3남 정대선 사장과 결혼을 발표해 화제를 모았다. 결혼과 함께 KBS에서 퇴사한 노현정은 내조와 육아에 전념해왔다.

그동안 노현정은 현대가 경조사를 제외하고는 외부 활동을 자제해왔기 때문에 이 날 빈소 방문은 더욱 눈길을 끌었다.

doku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