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 사전 예방으로 산사태취약지역 172개소 대피소 정비
    • 입력2020-10-28 11:12
    • 수정2020-10-28 11: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589438842
인천시청 전경(제공=인천시)
[인천=스포츠서울 최성우 기자] 인천시는 올해 연례 없는 집중호우 및 태풍으로 부터 산림재해를 사전에 예방하여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산사태 대책 상황실’을 운영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어 시는 집중호우에 대비하여 우기 전에 ▲사방댐 1개소 ▲계류보전사업 5개소 ▲산지사방 1개소 ▲해안침식방지사업 1개소를 신규 조성하고 사방댐 정밀점검을 완료했다.

또 사전에 산사태취약지역 위주의 예방 사방사업 추진으로 금년도에 태풍이 3차례나 상륙하였으나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사업의 효과가 입증되어 지속적으로 사방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산사태취약지역 172개소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한 비상연락망을 정비하고, 대피소를 행정안전부에서 지정한 국민재난안전포털싸이트상의 이재민 임시주거시설로 재난상황 발생시 실질적인 대피소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일원화와 재난 발생시 유관기관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하여 신속한 응급복구를 통한 2차 피해를 방지할 방침이다.

한편 최도수 인천시 주택녹지국장은 “2021년도 사방사업을 적기에 추진하여 산사태로 부터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최성우기자 ackee2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