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3연패 장병철 감독 "러셀 리시브 부담이…"[현장인터뷰]
    • 입력2020-10-27 18:03
    • 수정2020-10-27 18: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11
제공 | 한국배구연맹
[의정부=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개막 후 3연패에 빠진 한국전력의 장병철 감독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국전력은 27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과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22-25 25-16 18-25 13-25) 으로 졌다. 한국전력은 개막 후 3연패에 빠졌다.

경기 후 장 감독은 “러셀이 리시브 부담을 갖고 있다. 저도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 그게 풀려야 한다. 점수를 어렵게 따고 쉽게 줄 수 있다. 더 보완해야 한다”라며 외국인 선수 러셀의 리시브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장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첫 세트를 잡지 못한 게 가장 아쉽다. 상대 서브가 잘 들어왔다. 케이타가 살아나니 힘든 경기를 했다.

-러셀이 기복이 있다.
리시브 부담을 갖고 있다. 저도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 그게 풀려야 한다. 점수를 어렵게 따고 쉽게 줄 수 있다. 더 보완해야 한다. 상대가 공략을 잘하고 있다. 국내 선수들로 리시브 교체를 해줘야 하는데 흔들리고 있다.

-공격 성공률이 떨어진다.
초반에 말씀 드렸지만 단조로운 패턴 플레이가 문제다. 경험이 더 쌓여야 한다. 시간이 필요하다.

-케이타를 상대한 소감은?
점프가 좋고 타점도 높다. 1,2세트에는 그래도 대응을 좀 했는데 3세트 되고 몸이 풀리니까 막기가 쉽지 않았다. 국내 블로킹으로는 막기 쉽지 않은 각도가 나온다. 연구를 더 해야 할 것 같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