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교 창시자 건드렸다고…학부모의 신상 공개 탓에 참수 당한 프랑스 교사
    • 입력2020-10-18 08:42
    • 수정2020-10-18 08: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FRANCE-ATTACK-EDUCATION-ISLAM
테러 당한 교사 사무엘 프티를 위한 애도의 꽃다발들. 파리 | 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프랑스 파리 근교에서 한 중학교 교사가 참수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한 학부모가 해당 교사와 불거진 일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한 게 화근인 것으로 전해진다.

17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께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30㎞ 떨어진 이블린주 콩플랑 생토노린 학교 인근 거리에서 중학교 역사 교사인 사뮤엘 프티(47)가 참수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용의자를 특정하고 추격하던 도중 흉기를 내려놓으라는 명령에 불응하고 저항하자 발포, 용의자는 살해 현장 인근에서 사망했다. 용의자 휴대전화에서는 프티의 사진과 함께 자신의 살인을 인정하는 메시지가 발견됐다.

용의자가 프티에 테러를 가한 건 이달 초 12~14세 학생들과 언론의 자유에 관해 수업하면서 보여준 프랑스 주간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 탓이다. 당시 수업에서 다룬 만평은 이슬람교 창시자인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했다. 해당 수업으로 몇몇 학부모는 불만을 나타냈고 한 여학생의 부친은 프티의 해고와 그에 대응할 것을 촉구하는 온라인 캠페인을 벌였다.

법적인 다툼으로도 번졌다. 여학생과 부친은 프티를 고소했고, 프티 또한 명예훼손으로 맞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여학생의 부친은 프티의 이름과 학교 주소를 소셜미디어에 공개했고 며칠 뒤에 이번 참극이 벌어졌다. 그는 동영상에서 이슬람교와 선지자 무함마드가 이 학교에서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이 학부모는 학교에 프티의 해고를 요구할 때 함께 자리했던 친구와 함께 체포됐다.

FRANCE-ATTACK-EDUCATION-ISLAM
프랑스 국민이 참수 테러 당한 교사 사무엘 프티를 위해 애도하고 있다. 파리 | AFP연합뉴스
FRANCE-ATTACK-EDUCATION-ISLAM
사람들이 테러 당한 프랑스 교사 사무엘 프티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파리 | AFP연합뉴스
검찰은 프티를 살해한 용의자가 모스크바에서 태어난 체첸 출신 청년 압둘라 A(18)라고 밝혔다. 그는 프랑스에 난민 신분으로 머물러 온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사건 발생 당일 오후에 학교 근처에서 누가 프티인지 학생들에게 묻고 다니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어 오후 5시께 학교 인근 거리에서 프티가 참수된 채 발견됐다.

한편 검찰은 용의자가 학교나 학생 또는 학부모와 연관이 있는지, 아니면 온라인 캠페인에 자극받아 범행을 저질렀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리카르 검사는 이번 살인이 “프랑스가 직면하고 있는 매우 위험한 수준의 테러리스트 위협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