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숲2' 이수연 작가 친필 인사 "진짜 알던 사람이 뿔뿔이 갈라진 기분"[전문]
    • 입력2020-10-05 16:28
    • 수정2020-10-05 16: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1005비밀의숲2_이수연작가_마지막편지1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지난 3개월 동안 자욱한 안개 속에서 진실을 향해 걸어갔던 ‘비밀의 숲 시즌2’ 이수연 작가가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비밀의 숲2’는 “멈추는 순간 실패가 된다”는 마음으로 변화를 향해 나아가는 것의 참된 의미를 전하며 지난 4일 완벽한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아직까지도 짙은 여운이 서려 있는 가운데, 이수연 작가가 진심을 한 가득 담아 시청자에게 마지막 편지를 띄웠다.

매회 치밀한 구성과 유기적 얼개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tvN 토일 드라마 ‘비밀의 숲2.’ 섬세한 연출과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력도 빼놓을 수 없겠지만, 역시 이수연 작가의 탄탄한 대본은 일등공신이었다. 사회 본질과 시스템의 문제를 날카롭게 짚어내며 우리가 미처 몰랐던 혹은 모른 체 했던 사회의 폐부를 드러냈다. 여기에 ‘비밀의 숲’에 흩뿌려진 개별적 사건들을 하나로 이어내는 정밀한 구성과, 대립과 규합을 펼치는 인물들의 치밀하고도 밀도 높은 심리가 더해져 ‘비밀의 숲2’는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 감사한 마음에 조금이라도 보답하고자 이수연 작가가 장문의 글을 보내왔다.

이수연 작가는 “두 달이 벌써 갔습니다”라면서 “20년 8월 방송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한참 까마득 했는데요. 여진과 시목이 따로 또 같이 있는 모습을 사랑하면서. 동재가 살아 돌아 오는 걸 내 눈으로 봐야겠다면서, 최빛이 너무 쫄딱 망하진 않길 바라면서 ‘비밀의 숲2’를 즐겨주신 분들께서는 지금 기분이 좀 이상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좀 그렇거든요. 진짜로 알던 사람이 모두 뿔뿔이 갈라진 기분입니다”라며 “그들 인생은 앞으로 절대 평탄치 않을 거란 생각이 들어서 더하네요. 두 번 만나서 그럴까요? 이런 게 시간의 힘. 인연의 점력인가 봅니다”라고 ‘비밀의 숲2’ 종영에 대한 섭섭하면서도 복합적인 마음을 드러냈다.

아래는 이수연 작가의 편지 전문

두 달이 벌써 갔습니다. ‘비밀의 숲2’를 2020년 8월쯤 방송하게 될 거란 얘기를 작년에 들었을 땐 20년 8월이란 게 한참 까마득했는데요. 여진과 시목이 따로 또 같이 있는 모습을 사랑하면서, 동재가 살아 돌아 오는 걸 꼭 내 눈으로 봐야겠다면서, 최빛이 너무 쫄딱 망하진 않길 바라면서 ‘비밀의 숲2’를 즐겨주신 분들께서는 지금 기분이 좀 이상하실 수도 있습니다.

저도 좀 그렇거든요. 2017년 방송이 끝났을 때는 저도 방송 경험이 처음이었고 무사히 끝난 것만으로도 너무나 다행이었는데 이번엔 좀 다릅니다. 마치 진짜로 알던 사람이 모두 뿔뿔이 갈라진 기분입니다. 그들 인생은 앞으로 절대 평탄치 않을 거란 생각이 들어서 더하네요. 두 번이나 만나서 그럴까요? 이런 게 시간의 힘, 인연의 점력인가 봅니다.

eunjae@sportsseoul.com
사진|tvN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