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이외수 장남이 전한 근황 "회복, 많은 시간 걸리고 있다"
    • 입력2020-10-01 20:00
    • 수정2020-10-01 19: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AKR20201001021700062_01_i_P4_20201001111808541
캡처 | 이외수 작가 SNS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4)의 소식이 전해졌다.

이외수 작가의 장남 한얼 씨는 1일 아버지의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회복 상황을 전했다. 그는 “우리 가족에게 음력 8월 15일은 아버지의 생일로 한가위 이상의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재활 치료 중인 아버지는 예상과 달리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외수 작가는 앞서 지난 3월 22일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이다. 이 작가는 뇌출혈로 수술 뒤 수주 만에 의식을 되찾고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동으로 옮겨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그는 재활병원에서 치료를 이어가고 있으나 음식물 삼킴에 어려움을 겪는 등 회복이 더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폐렴까지 앓았으나 위기는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아들 이 씨는 “좋은 소식을 여러분에게 바로 전하고 싶었지만 좀처럼 호전이 없어 그러지 못했다. 아버지의 소식을 기다리며 건강을 기도해주는 모든 이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남겼다.

앞서 이외수 작가는 2014년 위암 2기 판정으로 수술을 받았다.
puri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