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경매시장서 이우환 작가 인기
    • 입력2020-09-29 17:59
    • 수정2020-09-29 17: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16062801001316400093291_99_20160628143403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국내 미술품 경매시장에서 이우환 작가의 작품이 인기다.

29일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는 올해 3분기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관련 자료를 발표했다. 서울옥션, K옥션 등 국내 경매사 8곳의 지난 7~9월 경매를 집계했다.

자료에 따르면 3분기 낙찰총액은 약 348억4700만원으로 총 출품작은 7574점, 낙찰률은 58.5%로 나타났다.

작가별로는 이우환 작가가 가장 인기였다. 이우환 작가가 낙찰총액 약 45억3000만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쿠사마 야요이로 낙찰총액 33억9000만원, 3위는 김환기 22억4000만원이었다.
eggrol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