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골+α 가치'…손흥민 월클 본색, EPL 역사 뒤흔들다
    • 입력2020-09-22 05:00
    • 수정2020-09-22 05: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FBL-ENG-PR-SOUTHAMPTON-TOTTENHAM
토트넘 손흥민이 사우샘프턴과 원정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완성하고 있다. 사우샘프턴 | 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이것이 월드클래스다.

‘기록의 사나이’ 손흥민(28·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사상 첫 해트트릭이자 ‘한 경기 4골’을 쏘아 올리며 팀을 구해냈다. 손흥민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2라운드 사우샘프턴 원정 경기에서 홀로 네 골을 책임지며 5-2 역전승을 이끌었다.

굶주린 사자처럼 손흥민은 사우샘프턴 문전을 거세게 달려들며 순식간에 초토화했다. 0-1로 뒤진 전반 추가 시간 첫 골을 시작으로 후반 2분과 19분, 28분까지 4골을 몰아넣는 데 30분도 걸리지 않았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떠나고 델리 알리가 부진에 빠지면서 중원에서 창의적인 공격 루트가 사실상 붕괴했다. 손흥민이 이끄는 왼쪽 공격과 오른쪽 윙어 루카스 모우라, 풀백 세르주 오리에를 전진 배치하는 비대칭 전술 등 측면 위주로 해법을 찾았다. 새 시즌에도 큰 틀의 변화를 느끼기 어려웠다. 그런 결과 지난 에버턴과 EPL 개막전에서 상대 강한 압박에 측면 공격이 봉쇄당하면서 0-1로 졌다. 이 경기도 마찬가지.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의 준비된 측면 방어와 기민한 역습에 고전, 전반 32분 대니 잉스에게 선제골을 얻어맞았다.

흐름을 뒤집은 건 ‘손흥민의 속도’다. 전반 중반 이후 원톱 해리 케인이 2선 지역으로 내려와 수비를 끌고 다녔고 손흥민이 장기인 스피드로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전반 추가 시간 케인이 역습 기회에서 문전을 향해 차올린 공이 다소 길게 빠졌지만 손흥민이 번개같이 달려들어 따낸 뒤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후 나머지 세 골도 케인이 뒤로 빠져 손흥민의 속도에 맞춰 적확한 패스를 꽂아 넣었다. 손흥민은 여유로운 볼터치에 이어 상대 골키퍼 움직임을 바라보고 ‘원샷원킬’ 결정력을 뽐냈다. 사우샘프턴은 손흥민의 질주와 골 마무리를 알면서도 전혀 제어하지 못했다. 토트넘이 자랑하는 ‘손·케인’ 케미는 절정에 달했다.

매 시즌 EPL에서 득점 새 역사를 써온 손흥민은 지난 2013년 3월2일 맨유 소속으로 노리치시티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가가와 신지(일본)를 넘어 아시아 선수 한경기 최다골(4골) 신기록을 작성했다. 또 손흥민은 특정 선수(케인)에게 모두 도움을 받아 4골을 넣은 최초의 EPL 선수가 됐다. 지난 2003년 5월 아스널의 프레데릭 융베리가 해트트릭을 달성할 때 티에리 앙리가 모두 도움을 기록한 적이 있지만 3골이 전부였다. 공교롭게도 아스널의 앙숙과 같은 북런던 라이벌 토트넘의 손흥민과 케인이 4골을 합작, 경이로운 기록을 남기며 오래 회자할 것으로 보인다.

FBL-ENG-PR-SOUTHAMPTON-TOTTENHAM
사우샘프턴 | AFP연합뉴스

손흥민의 해트트릭은 성인 데뷔 이후 클럽 경기로는 통산 4번째, 국가대표 A매치를 포함하면 5번째다. 첫 해트트릭은 지난 2013년 11월9일 독일 레버쿠젠 시절 함부르크를 상대로 해냈고, 2015년 2월14일엔 볼프스부르크전(4-5 패)에서 두 번째 역사를 썼다. 그해 9월3일 라오스와 월드컵 예선(8-0 승)에서 A매치 첫 해트트릭을 기록한 그는 토트넘 입단 후엔 지난 2017년 3월12일 밀월과 FA컵 경기(6-0 승)에서 처음으로 3골을 터뜨렸다. 그리고 마침내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꿈에 그리던 첫 EPL 해트트릭의 기쁨을 맛봤다. 여기에 유럽 커리어 정규리그 통산 98호골은 그의 ‘롤모델’ 차범근 전 수원 감독이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달성한 아시아인 빅리그 통산 최다골과 타이기록이다.

개인 기록 그 이상의 의미도 담겨 있다. 토트넘은 초반 반전 묘책을 찾지 못하면서 자칫 장기 부진에 빠질 뻔했다. 이 경기도 그런 흐름이었는데 손흥민이 개인 능력으로 뒤집으며 톱클래스 공격수임을 스스로 입증했다. 최근 임대로 다시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개러스 베일과 시너지를 더 기대하게 한 것도 긍정적이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번리전에서 70m 단독드리블 인생골로 전세계 축구팬들의 뇌리에 ‘손흥민’이라는 이름을 각인시켰고, 지난 시즌엔 아시아인 최초 EPL 10골10도움 클럽에 가입하며 주가를 높였다. 매 시즌 진화하는 손흥민이 더 어떤 흥미로운 장면을 만들어낼지 자못 궁금해진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