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내탓이죠" …故 오인혜, 사망 전 마지막 SNS글 확산
    • 입력2020-09-18 08:20
    • 수정2020-09-18 08: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배우 오인혜 자택서 의식 잃은 채 발견…병원 이송
배우 오인혜 씨가 인천 자택에서 14일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배우 故 오인혜가 세상에 떠나기 전 마지막에 SNS에 올린 글이 밝혀져 궁금증을 높였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인혜가 사망하기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확산됐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오인혜는 지난 14일 오전 1시 자신의 SNS에 “다 내탓이죠. 남 탓하는 건 정말 싫어서. 차라리 내 탓을해요. 모순덩어리, 돈 보다 마음을 주는 게 참 힘들고 비참해지네요”라는 의미심장한 말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또 댓글로 “보고 있겠죠? 절 몸뚱이 하나라고 표현한 그분. 끝까지 자기가 할 수 있는 워딩이 아니라고 하며 절 끝까지. 왜 사랑한다는 말 하나로 이해해달라고. 이건 범죄입니다”라며 “저는 보여줘야할 것 같아요. 혼내줘야죠. 끝까지 오만한 사람은 이렇게 밖에 방법이 없는 건가봐요. 저도 슬프네요”라고 전했다.

해당 게시글은 바로 삭제됐다. 이 글을 올린 후 오인혜는 지난 14일 오전 5시경 송도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부검 결과 극단적 선택이라고 밝혀져 경찰은 수사를 종결했다.

사진|연합뉴스

eunja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