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틱스 측 "V라이브 중 관계자 잘못된 발언, 멤버들에 사과"[공식]
    • 입력2020-09-17 08:24
    • 수정2020-09-17 08: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파나틱스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그룹 파나틱스 측이 네이버 V라이브 중 불거진 멤버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7일 파나틱스 소속사 에프이엔티 측은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립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서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습니다”라며 “에프이엔티는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습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또 “파나틱스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여러분이 아껴주시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파타틱스 멤버들이 V라이브를 진행하던 중 다리를 가리고 있자 한 관계자가 “다리를 왜 가리냐”, “보여주려고 하는건데” 등의 성희롱성 발언을 이어가 논란을 빚었다. 멤버들 역시 결국 점퍼를 치우고 불편한 자세로 방송을 이어가야 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V라이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