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측 "'카걸' 의혹 인지 못한 채 섭외와 촬영, 진행은 제작진 잘못"[공식]
    • 입력2020-08-14 17:08
    • 수정2020-08-14 17: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카걸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tvN ‘유퀴즈온더블럭’(이하 ‘유퀴즈’) 제작진이 ‘카걸’ 부부 논란에 사과했다.

유퀴즈 제작진은 14일 프로그램 홈페이지에 ‘카걸’ 부부 관련한 제작진 입장문을 올렸다. 입장문에는 “의혹들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채 섭외와 촬영, 방송을 진행하게 된 점은 제작진의 명백한 잘못이다. 시청자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사과합니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녹화 당시 카걸 부부가 조세호씨에게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 그림의 복사본을 선물하였습니다. 제작진은 방송에서 불필요한 부분이라 판단해 해당 부분을 방송에서 제외했으나 방송 후 ‘카걸’ 측에서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유튜브 ‘카걸’ 채널에 올려 그림 판매를 시작한 것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은 즉각 ‘카걸’ 측에 상업적 목적으로 해당 프로그램 이용불가를 알리고 영상 삭제를 요청한 바 있다”면서 “또한 진행자들이 받은 그림은 ‘카걸’에게 돌려주었다”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출연자 섭외 과정에서 사전 확인작업이 미흡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출연자 선정과 방송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일 ‘유퀴즈’ 방송에서는 3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카걸-피터 부부가 출연했다. 이들은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의 페라리 그림을 유재석에게 선물한 후 자신들의 유튜브에 그림 홍보를 해 방송을 이용해 고가의 그림을 판매한 것 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또 방송 후에는 온라인 커뮤니티와 다수의 유튜브 등에서는 이들 부부가 유튜브 영상 콘텐츠의 내용은 물론 과거 행적이나 프로필을 속였다는 글과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이들은 지난 12일 해명문을 올리고 유튜브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hongsfilm@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