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팀 첫 우승 이끈 환상의 사제 "필 잭슨과 마이클 조던 같은 사이"[추계고등연맹전]
    • 입력2020-08-14 06:01
    • 수정2020-08-14 06: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11
골클럽FC의 강윤구(왼쪽)와 홍성호 감독이 13일 합천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추계고등연맹전 결승에서 우승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합천 | 정다워기자
[합천=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필 잭슨 감독과 마이클 조던의 이야기를 보면서 우리 사이가 생각났어요. 저도 감독님을 통해 동기부여를 받고 많이 배우거든요.”

경기 골클럽FC 18세 이하(U-18)팀 주장 강윤구는 13일 경남 합천군 합천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전남 영광FC U-18팀과의 ‘살맛나는 행복합천’ 제56회 추계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전 결승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팀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강윤구의 활약 속에 골클럽FC는 클럽팀으로는 최초로 추계연맹전 챔피언에 등극하는 새 역사를 썼다.

이날 결승전은 최고기온 34℃ 무더위 속에 킥오프 했다.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됐지만 의외로 골클럽FC가 압도적인 전력을 과시했다. 강윤구는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넣은 데 이어 29분 추가골까지 터뜨리며 경기를 주도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은 골클럽FC는 후반 12분 문영준이 쐐기골을 기록했고, 35분 강윤구가 자신의 세 번째 골을 만들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추가시간에는 장강호까지 득점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지금까지 추계연맹전에서 클럽팀이 정상에 선 적은 없다. 경기도 포천을 연고로 하는 골클럽FC는 2018년 창단한 신생 클럽이다. 창단 3년 차에 불과하지만 강윤구를 앞세워 울산 학성고, 서울 동대부고 등 강자들을 꺾고 우승이라는 대업을 이뤘다. 강윤구는 이번 대회에서 8골을 터뜨리며 득점상과 최우수선수상을 석권했다. 날카로우면서도 강력한 그의 왼발은 골클럽FC의 최대 무기였다. 중학교 때부터 팀에 몸 담았던 강윤구는 “6년간 이 순간을 간절히 기다렸다. 졸업하기 전에 꼭 우승을 하고 싶었는데 행복하다”라면서 “제가 혼자 해낸 일은 절대 아니다. 동료, 후배들이 함께 이룬 일이다. 감독님의 도움도 컸다. 감독님이 없었다면 절대 해내지 못했을 것”이라며 동료들과 홍성호 골클럽FC 감독에게 공을 돌렸다.
KakaoTalk_20200813_175021572
골클럽FC의 선수들이 13일 합천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추계고등연맹전 결승에서 우승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합천 | 정다워기자
강윤구의 홍 감독을 향한 애정은 각별하다. 그는 “저는 감독님을 정말 존경한다. 얼마전 마이클 조던 이야기를 담은 ‘라스트 댄스’라는 다큐멘터리를 봤다. 필 잭슨 감독을 통해 조던이 발전하고 결국 우승까지 하는 이야기를 보며 큰 감명을 받았다. 저와 감독님이 그런 사이라고 생각한다. 조던에게 잭슨 감독이 반드시 있어야 하는 사람인 것처럼 저에게도 감독님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홍 감독도 “윤구는 실력 자체가 좋지만 그보다 집념, 정신력이 더 대단하다. 나이는 어리지만 발전하려는 의지가 강하다. 앞으로 분명히 잘 될 선수”라고 칭찬했다.

홍 감독은 아주대를 졸업한 후 수원 삼성에서 잠시 프로 생활을 했지만 부상 등의 이유로 일찌감치 은퇴했다. 이후 해외에서 축구 공부를 하며 지도자 꿈을 키웠고, 골클럽FC를 강팀으로 만들었다. 홍 감독은 “우리 선수들과 오랜 시간 함께하며 가능성을 봤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목표로 삼았는데 윤구를 비롯한 모든 선수들이 하나 돼 달성했다. 정말 기쁘다”라고 말했다.

홍 감독의 철학은 뚜렷하다. 아직 완성되지 않은 선수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당장의 결과가 아닌 경험이라는 소신을 갖고 있다. 실제로 이날도 골클럽FC는 경기 내내 앞서가면서도 강한 압박과 공격적인 플레이로 상대를 질식시켰다. 홍 감독은 “아이들에게 가장 강조하는 것은 경험이다. 지금 이 모든 경험들이 선수들에게 발전의 밑거름이 될 것이다. 축구 스타일도 그러한 신념에서 나온다. 더 공격적이고 발전할 수 있는 축구를 하는 게 중요하다. 우리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서 많이 발전했다. 우승보다 그 점이 더 고무적이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