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백악관 앞 공원서 총격, 트럼프 기자회견 중 대피 "범인 피격, 구금돼"
    • 입력2020-08-11 08:12
    • 수정2020-08-11 08: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HEALTH-CORONAVIRUS/USA
도널드 트럼프(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관련 브리핑을 하던 중 관저 밖에서 발생한 총격사건으로 퇴장했다가 다시 돌아오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언론 브리핑 도중 돌연 퇴장했다가 다시 돌아와 브리핑하는 일이 발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부지 밖에서 총격이 있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읽어내려가던 중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의 호위를 받아 돌연 브리핑장을 떠났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브리핑룸을 떠난 시점은 브리핑을 시작한지 3분이 좀 지나서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 후 돌아온 뒤 브리핑을 재개했다.

그는 백악관 밖에서 총격이 있었으나 현재 상황은 통제되고 있다고 전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CNN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브리핑에서 “항상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일을 하는 비밀 경호국에 감사한다. 실제 총격이 있었고 누군가 병원으로 실려갔다. 비밀 경호국원에게 저격당한 이가 누구인지 지켜봐야한다”라고 말했다.

CNN의 제레미 다이아몬드 기자가 백악관 지하 벙커로 피신했냐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아니다. 그냥 원탁 테이블로 안내됐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총격사건에) 떨었냐는 질문에 “모르겠다. 내가 떠는 것 처럼 보이나? 비밀 경호국과 함께 있어서 안전하게 느낀다. 그들은 무척 잘 훈련된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CNN에 따르면 사건은 백악관 부지 바로 밖에 있는 라파예트 공원 근처에서 발생했으며, 문제의 범인은 구금된 상태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