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X이성민X임윤아, 영화 '기적' 캐스팅 완성…감동 예고[공식]
    • 입력2020-08-07 08:30
    • 수정2020-08-07 08: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기적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이 영화 ‘기적’으로 뭉쳤다.

‘기적’은 1986년 찻길 하나 없는 시골 마을,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동네에 간이역 만드는 게 단 하나의 꿈인 수학 천재 준경(박정민 분)과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실제 경상북도 봉화군에 위치한 대한민국에서 가장 작은 간이역 양원역을 모티브로 새롭게 창조한 ‘기적’은 260만 관객을 사로잡은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이장훈 감독이 각본, 감독을 맡아 인간미 넘치는 유쾌한 재미와 따스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동주’, ‘그것만이 내 세상’, ‘사바하’, ‘시동’,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장르에서의 완벽한 캐릭터 변신으로 흥행을 이끌어온 박정민은 등하교에만 꼬박 5시간 걸리는 원곡 마을에 사는 수학 천재 준경 역을 맡았다.

언제 기차가 지날지 모르는 위험을 무릅쓰고 철로를 걸어서 다녀야만 하는 마을에 간이역을 세우겠다는 일념으로 엉뚱하지만 뚝심 있게 실행에 나서는 준경 역의 박정민은 인간미 넘치면서도 예측불가한 매력의 캐릭터로 돌아올 예정이다.

드라마 ‘미생’, ‘골든 타임’, ‘기억’과 영화 ‘보안관’, ‘공작’, ‘목격자’, ‘남산의 부장들’ 등 소탈한 매력과 강렬한 카리스마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이성민이 준경의 아버지이자 기관사인 태윤 역을 맡았다. 늘 정확한 시간에 출근 도장을 찍는 성실한 기관사지만 아들 준경에겐 서툴고 무뚝뚝한 아버지 태윤으로 분한 이성민은 깊이 있는 연기와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줄 예정이다.

준경의 천재성을 일찍이 알아본 어디로 튈지 모르는 친구 라희 역은 지난해 여름 942만 명을 동원한 ‘엑시트’ 히로인 임윤아가 맡았다. 첫 눈에 준경의 비범한 매력을 눈치채고 그를 예의주시하며 적극적으로 이끄는 라희 역의 임윤아는 특유의 당차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박정민과 유쾌한 조화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준경에게 늘 힘이 돼주는 누나 보경은 ‘차이나타운’에서 강렬한 연기로 주목받았고, ‘침묵’으로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탄탄한 행보를 이어온 이수경이 맡았다. 어린 시절부터 하나뿐인 동생 준경을 보살피며 따뜻한 버팀목이 돼준 보경 역의 이수경은 한층 성숙한 면모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적’은 지난 2일 촬영을 시작했으며, 2021년 개봉 예정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각 소속사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