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모두 가해자 만든 것 아냐, 진심 어린 사과 원했을 뿐"[전문]
    • 입력2020-08-06 21:15
    • 수정2020-08-06 21: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민아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AOA 출신 권민아가 또 한번 심경글을 게재했다.

권민아는 6일 자신의 SNS에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버리냐고? 아니 난 사실만 말했고 가해자라고 말한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어. 사실이잖아. 방관한 거는. 나도 잘 못 분명 있겠지 많겠지. 내 성격에도 문제가 있을 거야”라고 운을 뗐다.

이어서 “하지만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어린 사과 한 마디 없는 건 너무 한 거 아닐까? 내가 너무 이기적인 걸까 너무 큰 걸 바라는 걸까. 내가 힘들다고 너무 나만 생각하는 걸까”라며 “근데 나 정말 진심어린 사과 받고싶어. 우리 가족은 무슨 죄야. 무섭고 울고 응급실 그만 오고 싶대. 그래도 그 곳이나 그 상대방한데 말 한마디 하지 않은 가족들이야”라고 써내려갔다.

또 “난 오늘 그 곳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두절이고 나도 무서워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 지도 무서워. 11년 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했던 거 이제는 제 정신이 아닌 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 되버렸네. 미안해요. 근데 나 정말 정말 힘들었어요.. 힘들어요 아주 많이”라고 토로했다.

앞서 권민아는 AOA 탈퇴 이유에 지민의 괴롭힘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지민은 당초 ‘소설’이라고 부인했지만 이후 계속되는 권민아의 폭로글에 결국 팀을 탈퇴하며 연예계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로도 권민아는 심경글을 통해 심리적인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다음은 권민아 SNS 글 전문.

다음은 권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버리냐고? 아니 난 사실만 말했고 가해자라고 말한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어. 사실이잖아. 방관한 거는. 나도 잘 못 분명 있겠지 많겠지. 내 성격에도 문제가 있을 거야.

하지만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어린 사과 한 마디 없는 건 너무 한 거 아닐까..? 내가 너무 이기적인 걸까 너무 큰 걸 바라는 걸까. 내가 힘들다고 너무 나만 생각하는 걸까.

근데 나 정말 진심어린 사과 받고싶어. 우리 가족은 무슨 죄야. 무섭고 울고 응급실 그만 오고 싶대. 그래도 그 곳이나 그 상대방한데 말 한마디 하지 않은 가족들이야. 난 오늘 그 곳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두절이고 나도 무서워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 지도 무서워. 11년 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했던 거 이제는 제 정신이 아닌 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 되버렸네. 미안해요. 근데 나 정말 정말 힘들었어요.. 힘들어요 아주 많이.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