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얼리 출신 이지현, 두 번째 이혼설
    • 입력2020-08-04 17:33
    • 수정2020-08-04 17:3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지현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쥬얼리 출신의 이지현이 파경설에 휩싸였다.

22일 한 매체는 “이지현이 결혼 생활을 오래 이어가지 못했고 결국 이혼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지현은 2017년 안과 전문의와 재혼했으나, 이혼을 결정 후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지현은 2013년 7살 연상의 유학파 회사원과 결혼했지만, 3년 만인 2016년 협의 이혼을 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당시 슬하에 1남 1녀를 뒀던 이지현은 아이들을 직접 키우기 위해 양육비만 받기로 했다. 이후 안과 의사를 만나 2017년 재혼했지만 안타깝게도 두 번째 결혼도 파경을 맞았다. 현재 이지현은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한편, 이지현은 지난 1998년 그룹 써클로 데뷔했으며, 2001년 쥬얼리로 활동했지만 2006년 탈퇴했다. 이후 배우로 변신해 활동을 해왔다.

whice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