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집중호우 추가피해 최소화 만전 주문
    • 입력2020-08-04 07:38
    • 수정2020-08-04 07: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수원=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은 3일 도내 31개 시·군 전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것과 관련해 추가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장현국 의장은 이날 진용복 부의장, 문경희 부의장, 김판수 안전행정위원장을 비롯해 민주당 박근철 대표의원, 김성수 수석대변인과 함께 도 자연재난대책팀 사무실을 찾아 박재영 자연재난과장으로부터 호우대처 상황보고를 받고,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장현국 의장은 “지반이 장맛비를 이미 머금고 있어서 토사유출과 산사태 등의 사고가 잇따를 것으로 우려 된다”며 “태풍 영향으로 더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순찰요원을 보강해 산사태 우려지점에 대한 사고예방을 강화하고, 의회 차원의 지원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록 안전행정위원회에 도 대처상황을 수시보고 해 달라”고 당부했다.

3일 오전 7시 현재 누적강수량은 연천 365㎜, 포천 312.5㎜, 안성 312㎜을 기록하는 등 평균 183.9㎜로 측정됐다.

사망자 1명과 실종자 1명, 부상 2명 등 총 4명의 인명피해가 났으며, 293세대 339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1320명이 일시 대피했다.

경기도와 31개 시·군 공무원 9679명은 지난달 31일부터 비상근무에 돌입하고, 예찰 및 긴급복구 활동을 벌이고 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