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유이 매니저 "유이, 친형보다 더 형 같아" 깜짝 고백 이유
    • 입력2020-08-01 13:26
    • 수정2020-08-01 13:2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전참시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전지적 참견 시점’ 유이가 꾸밈없는 솔직한 인간미를 뽐냈다.

1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15회에서는 유이가 출격한다. 민낯에 안경을 쓴 모습부터, 넘치는 에너지로 야외 촬영 분위기를 한껏 띄우는 유이의 매력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날 유이는 정동진 화보 촬영을 위해 이른 새벽 집을 나섰다. 아직 잠에서 덜 깼을 법한 시간인데도, 오히려 유이는 저 세상 텐션을 뿜어내며 등장했다고. 보기만 해도 절로 흥이 치솟는 유이의 긍정 파워가 기분 좋은 미소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어 유이는 촬영장으로 가는 동안 댄스곡을 틀고 현란한 춤과 노래를 선보이는가 하면, 매니저와 주거니 받거니 대화를 나누며 찐남매 케미스트리를 과시했다. 매니저는 “유이 누나는 우리 친형보다도 더 형 같다”라고 유이의 평소 털털한 성격을 밝혔다고.

민낯으로 등장한 유이는 팬들과의 실시간 SNS 소통을 위해 차 안에서 직접 메이크업을 했다. 놀라운 것은 메이크업부터 클렌징까지 단 1분이면 충분했다고. 여기엔 매니저도 혀를 내두른 깜짝 비법이 숨어있다고 한다. 과연 유이표 1분 컷 ‘겟 레디 위드 미’는 어떤 모습일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또한 유이는 폭우 속에서 진행된 해변 촬영에도 웃음을 잃기는커녕, 한도 초과 에너지로 스태프들의 기운을 북돋았다고 한다. 특히 이날 처음 본 시민과도 오래 알고 지낸 사이처럼 대화하는 유이의 넉살에 매니저는 “역시 친화력 갑이다”라고 놀랐다는 전언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 115회는 1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M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