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 세인트루이스 선수 2명, 코로나19 양성반응...경기취소
    • 입력2020-08-01 07:40
    • 수정2020-08-01 08:2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u4unrd53uy4fy8ey2l1r
MLB닷컴 캡처
[스포츠서울 배우근기자] 미국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소속 선수 2명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다.

MLB닷컴은 1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선수 2명의 코로나 19 확진 소식을 전하며 이날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세인트루이스-밀워키의 경기가 취소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3일 같은 장소에서 더블헤더로 열리게 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더블헤더는 7이닝으로 진행된다.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의 선수는 지난달 30일 미네소타와의 원정경기를 치른 지난달 30일 검사받았고 다음날인 31일 확진 판정 결과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소속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세인트루이스의 선수 및 구단 관계자 모두 밀워키 원정 숙소에 자가격리 조치됐다.

마이애미 선수단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은 타구단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마이애미 선수단 내 확진자는 선수 18명 포함 21명으로 늘었다

kenn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