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서동주, "父서세원, 이혼종용한 배은망덕한 딸이라 욕했다"
    • 입력2020-07-30 09:36
    • 수정2020-07-30 09: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서동주1
변호사 서동주. 출처|SBS
[스포츠서울 남서영 인턴기자]개그맨 서세원, 방송인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서동주의 엄마이자 방송인 서정희는 서세원과 1982년 결혼했다. 이후 2015년 서정희를 폭행한 동영상이 공개돼 사람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서세원은 폭행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그해 8월 합의이혼했다.

서동주는 2018년부터 자신의 블로그에 이런 불우한 가정사가 담긴 일기를 작성했고, 이 내용이 최근 ‘샌프란시스코 이방인’이라는 책으로 출간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 서동주와 인터뷰했다.

서동주2
서동주4
서동주5
서동주6
서동주7

서동주는 자신의 책으로 가정사가 재조명되는 것에 대해 “잠을 잘 못잤다. 혀가 바짝 마르고 식은 땀이 난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서동주는 “2018년도부터 블로그에 일기를 조금씩 업로드를 했다. 일주일에 한 번씩, 블로그에 (제 이야기를) 읽어주시는 분들이 조금씩 늘어가면서 출판사 분들이 연락을 주셔서 책이 됐는데 원래는 일기 쓰듯이 한 거라 저에게 일어난 일들이고 저의 일부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끄집어져 나온 거 같았다”고 밝혔다.

지난 시간을 돌아보며 써내려간 일기였기에 자연스레 가족 이야기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책 속에는 불우했던 기억 뿐만이 아니라 아버지에 대한 좋은 기억도 함께 담겨있다고 밝혔다.

서동주는 “어렸을 때는 저는 좋은 기억이 많이 있는 것 같아요. 어렸을 때는 그래서 좋은 기억은 좋은 기억으로 놔두고 또 그러려고 하는 편이에요. 한 사람에겐 여러 가지 면이 있잖아요. 그래서 너무 안 좋은 사람, 좋은 사람 이렇게 나누기보다는 아버지를 여러 면이 있는 사람으로 제 기억 속에 놔두려고 노력을 하는 편이에요”라고 말했다.

연예계 잉꼬부부로 알려졌던 서정희와 서세원의 불화가 세상에 드러난 것은 6년 전 2015년. 서세원이 서정희를 폭행했다는 사실은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서동주는 당시 기억들을 ‘아빠는 엄마의 다리를 질질 잡아끌어 엘리베이터에 태웠다. 그날 이후 난 엄마 편이 되었다’라는 글로 책에 고스란히 담았다.

이에 대해 그는 “사실 글 쓰면서 덤덤하게 표현하긴 했지만 마음으로도 울고 실제로도 울기도 하고 그런 과정이 있었어요”라고 밝혔다.

부모님의 불화가 알려졌을 당시 서동주는 어머니 서정희에 편에 섰다.

당시 서동주는 아버지 서세원에게 ‘이혼을 종용하는 딸’ ‘칼로 찔러 죽여 버릴 것’이라는 모진 소리를 들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가슴에 비수가 된 말들을 덤덤히 써내려가는데 참 많은 시간이 걸렸다고 전했다.

이어 ‘예전에는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의식적으로 피했다고 들었다’는 질문에 서동주는 “평소에 그냥 잘 얘기를 안 하려고 했던 거 같아요. 지금은 많이 마음의 안정을 찾았기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좋은 건 좋은 대로 나쁜 건 나쁜 대로 그냥 있는 그대로 놔두는 게 좋다는 걸 많이 느낀 거 같아요 최근에 와서”라고 담담하게 심경을 털어놨다.

하지만 부모의 불화가 알려졌을 당시 자신도 이혼으로 힘겨운 시간을 겪고 있었다고 밝혔다.

서동주는 “저도 이혼을 하고 있었어요. 제가 먼저 (이혼이) 마무리가 됐고 엄마 아빠는 나중에 마무리가 됐는데 비슷한 시기였어요. 저 스스로는 가장이라고 생각을 해요 집안의, 그래서 제가 좀 잘 돼야 엄마도 챙기고 남동생네 부부도 챙기고 이럴 수 있으니까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안정된 직장을 잡는 방법은 내가 원래 좋게 생각했었던 변호사가 되는 게 아닐까 그렇게도 생각했어요”라며 변호사가 된 이유를 전했다.

서동주8
서동주9
서동주10

이혼 후 남들보다 늦은 나이에 로스쿨 입학을 결정한 서동주, 노력 덕분에 현재 유명 대형 로펌 지적 재산권 전문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안정된 삶을 갖게 된 후 그간의 일들을 써내려간 책이 ‘샌프란시스코 이방인’‘이었다고 말했다.

책을 본 엄마 서정희는 “엄마가 미안하다. 엄마가 울었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정희에 근황을 묻는 질문에 “엄마 잘 지내죠”라며 쇼 호스트, 작가, 모델로도 활동하고 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서동주는 “마음껏 좀 세상을 즐기고 세상이 주는 많은 기회들을 좀 잡으려고 엄마가 노력 많이 하는 거 같아요”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사람들 사는 모습 다 똑같지 않나, ‘나도 서동주처럼 다시 잘 살아야겠다’는 희망을 갖길 바란다. ‘쟤도 했는데 난 못하겠어?’ 이런 마음으로 모두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을 맺었다.

nams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