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파더' 노라조, 30초 무대도 완벽 라이브…넘치는 흥 듀오
    • 입력2020-07-25 22:55
    • 수정2020-07-25 22:5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725) _백파더_ 노라조 캡처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듀오 노라조가 ‘요린이’들을 위해 넘치는 흥을 발산했다.

노라조는 25일 오후 생방송된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에서 타이머 밴드로 등장했다.

이날 백종원을 ‘요린이’들과 들깨 미역국에 도전했다. 이어 노라조가 물이 끓는 동안 타이머 밴드로 눈부신 활약을 보였다.

노라조는 30초라는 시간을 정확하게 맞추며 ‘샤워’를 미역 재료에 맞게 개사했다. 이들은 완벽한 라이브를 소화하며 흥을 더했고, 조빈은 미역 머리를 휘날리며 개성 강한 무대 의상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노라조의 무대가 끝나자 양세형은 “노라조가 30초를 아름답게 채워줬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짧지만 열정적인 무대가 끝난 뒤 노라조는 다시 자리에 앉아 ‘요린이’들을 응원했다.

또한 노라조는 백종원 표 들깨 미역국을 현장에서 직접 시식했고, 조빈은 “정말 맛있다. 이건 약이다”라며 생생한 맛 평가로 ‘먹방’을 보여줬다.

한편 노라조는 다양한 행사뿐 아니라 방송 등에서 잇단 러브콜을 받으며 ‘대세 듀오’로 활약 중이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M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