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대회 출신 美교사, 15세 제자에게 상반신누드 사진 보냈다 징역 2년형
    • 입력2020-07-19 17:13
    • 수정2020-07-19 17: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bear
미스 켄터키 출신 전직 미국 중학교 교사 램지 베스앤 베아제. 출처|더썬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미스 켄터키 출신의 중학교 교사가 남학생 제자에게 음란사진을 보냈다가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미국 CNN의 1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州) 카나와카운티 순회법원은 지난 14일 2018년 8월과 10월 자신의 학생이었던 15세 소년에게 스냅챗으로 최소 4장의 상반신 탈의 사진을 보낸 혐의로 기소된 전직 중학교 교사 램지 베스앤 베아제(29)에게 징역 2년 형을 선고했다.

법원은 또 10년 보호관찰과 평생 신상등록도 함께 명령했다.

그의 행각은 학생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음란 사진을 그의 부모가 발견해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앞서 베아제는 남편에게 사진을 보내려다가 실수로 학생에게 보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사진을 받은 학생이 사진을 더 보내라고 요구했고, 이를 무마하기 위해 요구에 따랐다는 것이 베아제의 주장이다.

베아제는 지난해 12월에도 미성년자 간 성행위를 묘사한 음란물을 소지했다는 이유로 유죄를 선고받은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는 결혼 전인 2014년 켄터키 미인대회에서 우승하고 미스아메리카에서 ‘톱12’에 든 바 있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