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고려개발 합병, 대림건설 7월 1일 출범
    • 입력2020-06-30 11:18
    • 수정2020-06-30 11: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R658x0d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대림건설이 7월 1일 공식 출범한다. 삼호와 고려개발이 합병한 대림건설의 초대 대표는 조남창 전 삼호 사장이 맡았다.

대림건설은 시너지 경영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매출 3조5000억원, 영업이익 4000억원 이상을 달성해 10대 건설사에 진입하겠다고 30일 밝혔다.

대림그룹 내 건설계열사인 삼호와 고려개발의 건설업계 시공능력평가 순위는 지난해 기준 각각 30위, 54위다.

업계에서는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으로 대림건설은 시공능력평가에서 16위 수준으로 진입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림건설은 조직개편을 통해 건축사업본부, 토목사업본부, 경영혁신본부 3부 체제도시정비·건축 사업 수주 를 기반으로 토목 인프라개발사업 파트를 신설하고 적극적인 수주에 나선다.

대림건설 조남창 전 삼호 사장은 “지속성장할 수 있는 글로벌 디벨로퍼로의 사업 기반을 공고히 다지겠다”고 밝혔다.

eggrol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