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체 지도를 초정밀 3D로 모델링...'현대판 대동여지도' 만든 네이버랩스
    • 입력2020-06-18 09:56
    • 수정2020-06-18 09:5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보도자료_대표이미지_축소
(왼쪽) 네이버랩스가 3D 모델링한 서울시 모습. (오른쪽) 항공촬영한 서울시 사진.  제공 | 네이버랩스
[스포츠서울 이상훈 기자] 네이버랩스가 서울시와 협력해, 서울시 전역을 3D 모델링화 했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이번 3D 모델링은 도심 속에서 자율주행차량이나 로봇 같은 머신(Machine)들이 실제 이동이 가능한 정도의 정밀도를 지니고 있어, 기술 기반의 미래상을 더욱 앞당긴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네이버랩스는 서울시 전역을 3D화 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술과 항공 사진 처리 기술을 결합했다. 각기 다른 위치의 하늘에서 촬영한 대규모 영역의 2D 이미지들을 시점 차이 없이 정밀한 3D 모델로 복원하는 기술이다.

네이버랩스-보도자료-2
네이버랩스는 서울시 전역을 정밀하게 모델링하기 위해 2만5000장 이상의 항공사진을 사용했다. 이를 통해 구현한 서울시 면적은 605.2㎢에 달하며 전체 건물 수는 60만 동에 달한다. 항공사진 이미지 용량만 30TB나 된다.  제공 | 네이버랩스

이번 3D 모델링에는 605㎢ 규모에 해당하는 서울시 전역과 해당 지역 내 건물 60만 동이 모두 구현됐으며, 촬영된 항공사진의 규모만 약 2만5000여 장에 이른다. 이 방대한 양의 데이터 처리 역시 네이버랩스의 자체 기술을 활용해 대부분의 프로세스를 자동화했다.

네이버랩스는 해당 데이터를 통해 도로 위 배달로봇·차량을 위한 HD맵을 고도화하고, 향후 더 경제적이고 정확한 지도를 제작하는 매핑 기술을 고도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Visual Localization & Visual Mapping’ 기술의 위치 정확도 개선 연구에도 활용한다.

서울시는 네이버랩스에서 제공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3D 기반의 디지털 트윈 환경인 ‘가상 서울(Virtual Seoul) 플랫폼을 구축하고 도시계획심의, 도시바람길 시뮬레이션, IoT 센서 소방 시설물 관리 등에 활용하고 있으며, 올해 7월부터는 최신화된 3차원 지도를 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Seoul_3D_1
서울시 송파구 지역을 3D 모델링한 이미지.  제공 | 네이버랩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이번 3D 모델은 자율주행차나 배달로봇을 위한 대단위 HD맵을 제작할 수 있을 정도로 정교한 수준”이라며 “서울시와 함께 선도적인 사례를 만들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국내 기술 수준 고도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랩스는 지난해 하이브리드 HD 매핑 방식으로 구축한 판교와 상암 지역의 고정밀 지도 데이터셋에 이어 올해 여의도와 마곡 지역까지 추가로 무상 공개하며, 국내 자율주행 관련 기관 및 스타트업들의 연구를 지원한 바 있다.
part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