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멸종위기Ⅰ급인 최상위포식자 ‘매’ 번식 성공
    • 입력2020-06-05 15:36
    • 수정2020-06-05 15: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신안군 사진
매 유조.(제공=신안군)

[신안=스포츠서울 이정진 기자] 전남 신안군은 자은면 인근 특정도서인 오도에서 우리나라에서 드물게 관찰되는 매가 번식에 성공한 것이 확인됐다.

최상위포식자로 알려진 매는 주로 해안이나 섬의 절벽에서 번식하는 드문 텃새다.

공중에서 먹이를 낚아채 사냥하는 등 비행능력이 매우 뛰어나 사냥의 명수라 불린다.

번식기에는 수컷이 사냥하며 암컷은 새끼 기르기와 둥지를 보호한다.

3월 하순에 알을 3~4개 낳으며 포란기간은 28~29일이다.

신안군은 관내 특정도서이자 철새서식지인 무인도서와 갯벌의 철새 도래 현황파악을 위한 모니터링 수행 중 신안 자은면에서 7km떨어진 오도에서 멸종위기야생생물Ⅰ급이자 천연기념물 323호로 지정된 보호종인 매의 번식을 확인했다.

매는 접근이 불가능한 북쪽 해안절벽에서 둥지를 튼 것으로 추정되었으며, 어른새 암수 한 쌍과 함께 이소 직전인 유조 3개체가 목격됐다.

매 이외에도 세계자연보전연맹 적색자료목록에 취약종으로 분류된 국제적인 보호종이자 멸종위기야생물Ⅱ급 섬개개비와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 칼새, 파랑새, 바다직박구리 등 6종의 서식이 확인됐다.

오도는 도서지역의 생태계보전에 관한 특별법에 의거하여 특정도서로 관리하고 있다.

갯벌과 인접해 있는 신안의 많은 섬은 검은머리물떼새를 비롯하여 흰물떼새, 쇠제비갈매기 등 다양한 철새들이 번식지로 이용하며, 갯벌을 찾는 도요물떼새 또한 중요한 휴식지로 찾고 있다.

특히 신안 갯벌은 종다양성이 높고 보전 가치와 생태계 우수성이 매우 뛰어나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앞두고 있다.

군 관계자는 “최상위포식자인 매가 번식에 성공했다는 것은 서식지가 안정적이며, 주변의 생물다양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지속적으로 관내 특정도서 등 조류 서식지 관리에 힘써 생물자원을 발굴하고 신안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진기자 leejj053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