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그라들지 않는 비난여론, 강정호 귀국일정도 불투명
    • 입력2020-06-03 09:10
    • 수정2020-06-03 09: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 강정호  \'항소 기각\', 이변은 없었다...
강정호가 지난 2017년 5월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 항소 4부에 출석해 음주 뺑소니 사고 혐의로 1심에서 징영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데 대한 항소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고 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배우근기자] 강정호(33)의 KBO리그 복귀가 쉽지 않아 보인다. 가시밭길을 넘어 길이 끊길 지경이다.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프로야구 선배이며 SBS해설위원인 이순철, 안경현 위원이 작정하고 비판에 나섰다. 그들은 “강정호가 귀국 후 공식 기자회견을 해도 논란이 커졌으면 커졌지 잦아들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며 사견을 전제로 “한번 실수는 있을수 있지만 반복되는 건 용서하기 힘들다. (복귀는)안된다고 본다”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두 위원은 전현직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선수협) 회장이라는 점에서 무게감이 더 실린다.

강정호 거취의 칼자루를 쥐고 있는 키움구단은 강정호의 공식 사과를 우선 요청한 상태다. 키움 김치현 단장은 강정호 측에, 야구를 하든 안하든 귀국해서 직접 사과해야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유가 있다. 강정호가 평생 미국에서 산다면 사과는 어쩌면 필요없는 형식이다. 그러나 가족이 있는 상황에서 귀국 후, 제대로 된 삶을 꾸리기 위해선 진정어린 사과가 필요하다. 구단은 그 부분을 언급했고 강정호는 사과 후 다시 야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강정호는 미국 현지에서 여행허가서를 신청하며 귀국 수순을 밟고 있다.

그러나 전현직 선수협 회장이 공개 비난에 나서는 등 강정호의 복귀는 난항에 부딪히고 있다. 귀국 일정도 잡지 못하고 있다.

키움구단에선 그의 임의탈퇴 신분 해제에 대해 “시간을 급히 다룰 문제가 아니다”라며 선을 긋고 있는 상태다. 김 단장은 “법리적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 강정호측 변호사에게 몇가지 질의를 했는데 아직 답을 받지 못했다”며 뜨거운 감자를 덥석 쥐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중이다. 강정호가 귀국해 사과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일절 관여하지 않을 생각이다.

강정호가 KBO리그 선수로서의 미래가 보장되지 않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국내로 돌아와 사과할지 여부가 점점 불투명해지고 있다. 음주운전 삼진아웃의 소급 미적용으로 돌파구를 찾으려 했던 강정호의 계산이 계속 틀어지고 있다.

kenn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