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백지원, 유쾌 중년로맨스 이끄는 '심스틸러'
    • 입력2020-06-01 17:02
    • 수정2020-06-01 17: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백지원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백지원이 안길강과 함께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유쾌한 중년로맨스를 책임지며 사랑할 수밖에 없는 심(心)스틸러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백지원은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형부 송영달(천호진 분)과 언니 장옥분(차화연 분)이 운영 중인 통닭집에서 일하는 올드미스 장옥자로 활약 중이다. 최근 형부의 절친 양치수(안길강 분), 그리고 그의 마음을 빼앗은 김밥집 사장 강초연(이정은 분)과 함께 삼각 러브라인을 이끌며 웃음치트키로 매력을 폭발시키고 있다.

옥자와 치수, 초연이 만들어내는 ‘용주시장 삼각 로맨스’가 흥미롭게 무르익은 가운데, 지난달 30일 방송된 37~38회에서는 세 사람의 관계에 획을 긋는 사건이 벌어졌다. 계속 밀어내는 초연에게 지쳐 눈물을 보이는 치수를 보다 못한 옥자가 결국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 것.

치수는 자신을 향한 옥자의 박력 넘치는 멱살고백과 입맞춤에 마음을 빼앗겼고, 그렇게 옥수커플의 꽁냥꽁냥한 비밀연애가 시작됐다. 이후 옥자는 치수 앞에서 애교 가득한 연인의 모습을, 초연에게는 불같은 질투를 드러내며 극에 활기를 더했다.

갑자기 찾아온 사랑에 두근거리는 옥자의 속마음을 실감 나게 표현하면서 풍부한 웃음을 선사한 백지원은 수줍은 소녀처럼 설레는 모습에서부터 사랑을 쟁취하는 적극적인 상여자의 매력, 그리고 라이벌 앞에선 으르렁거리며 경계하는 모습까지 옥자의 달콤살벌함을 유쾌하게 소화하며 사랑할 수밖에 없는 심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직진 애정공세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받은 백지원은 드라마 ‘남자친구’ ‘열혈사제’ ‘멜로가 체질’ 등 맡는 배역마다 탁월한 캐릭터 해석과 각기 다른 연기로 깊이 있으면서도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해 온 베테랑 배우다.

최근 특별출연한 드라마 ‘쌍갑포차’에서 딸을 위해 평생을 헌신하며 살아온 안동댁으로 분해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던 백지원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와 180도 다른 러블리함과 보는 이들마저 심쿵케 하는 중년 로맨스의 달달함으로 재미에 하드캐리하며 인기견인에 앞장서고 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에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KBS2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