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지하인간의 현신? 광주 영화관 아래층 기거하던 50대 입건
    • 입력2020-06-01 14:30
    • 수정2020-06-01 14: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기생충 패러디
영화 ‘기생충’ 패러디물. 출처|네온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광주의 한 영화관 건물 아래층에 몰래 기거하고 있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마치 영화 ‘기생충’ 속 지하인간 ‘근세’처럼 비어있던 건물 아랫층에 몰래 거주하던 인물이었다.

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께 광주 서구 한 영화관 건물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하지만 소방서 측과 경찰은 영화관 어디에서도 불길을 찾을 수 없었다.

타는 냄새의 진원을 확인하기 위해 영화관이 있는 6층부터 건물 곳곳을 샅샅이 뒤져본 경찰은 이 건물 2~3층을 수색하다 에스컬레이터 인근 구석에서 A(56)씨가 살림을 차려놓고 거주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냄비와 버너 등 조리기구는 물론 양념통까지 갖춰놓은 점 등에 미뤄 상당 기간 이곳에 거주해온 것으로 보였다. 당초 이곳은 상점으로 쓰이다 입점 업체가 없어 현재는 사람이 오가지 않은 빈 층으로 남겨져 있었다.

영화관에서 난 타는 냄새 역시 A씨가 무엇인가 조리를 하려다 냄비를 태운 것으로 조사됐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내 물건이 아니다. 술에 취해 잠을 자러 들어왔을 뿐”이라고 부인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