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키시 9K+조상우 SV' 키움, 4연패 탈출[SS현장]
    • 입력2020-05-29 21:33
    • 수정2020-05-29 21: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1회초 연속안타로 1실점한 요키시, 표정은 담담
키움 선발투수 요키시. 고척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고척=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키움이 4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키움은 29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KT와 홈 경기에서 5-1로 승리했다. 선발로 나선 요키시가 7이닝 5안타 1볼넷 9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고, 조상우도 세이브를 수확했다. 타선에선 이정후가 멀티 히트, 이지영이 2타점 적시타를 기록하며 베테랑의 저력을 보여줬다.

초반 경기력은 아쉬웠다. 안타없이 상대 실책으로 간신히 얻어낸 점수들이다. 6회까지는 시원한 적시타도, 화끈한 장타도 찾아보기 힘들었다. 7회말 이정후의 2루타가 이날 경기 키움의 첫 장타였다. 김병희(2루수), 강민국(유격수), 강현우(포수)등 백업 선수들로 라인업을 꾸린 KT가 경험 부족에 발목 잡히며 흔들린 게 승리 요인으로 작용했다.

경기 세부 내용은 양 팀 모두 찝찝했다. KT 선발 김민은 몸에 맞는 볼을 3개나 허용했고, KT 야수진들도 실책으로 점수를 헌납했다. 3회말 1사 만루 상황 키움 박동원의 타구를 2루수 김병희가 제대로 포구하지 못하면서 2, 3루에 있던 서건창과 이정후가 모두 홈을 밟았고, 이 실책으로 키움이 선취 2점을 냈다. 키움 역시 실책으로 추격점을 내줬다. 4회초 1사 1루 요키시의 견제가 뒤로 빠지면서 순식간에 1사 3루 상황이 됐고, 문상철의 땅볼로 로하스가 베이스를 밟았다.

6회까지 침묵하던 키움 타선은 7회 다시 힘을 냈다. 이정후와 박병호의 연속 안타에 이어 박동원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 더 달아났고, 대타 이지영의 적시타로 점수는 5-1까지 벌어졌다. 선발 요키시가 내려간 후에는 곧바로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8회초 배정대와 장성우 조용호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며 무사 만루 상황이 됐으나, 조상우가 두 타자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위기를 잘 넘겼다. 이어진 9회에도 실점없이 세 타자를 모두 돌려세우며 세이브를 올렸다.

이날 KT 배정대가 4타수 4안타로 무서운 타격감을 선보였지만, 팀 패배로 아쉽게 빛바랬다.
younw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