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사냥의 시간', 이보다 힘들 수 없었지만 큰 성장"[SS인터뷰]
    • 입력2020-05-18 06:00
    • 수정2020-05-18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제훈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사냥의 시간’은 힘들었지만 성장할 수 있는 작품이었어요. 촬영할 때는 힘들었지만 결과물을 보며 고생한 보람이 있었다 생각했습니다.”

배우 이제훈이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영화 ‘사냥의 시간’(윤성현 감독)에서 방황하는 청춘의 얼굴을 그려냈다. 이제훈은 절박한 현실에서 한 방을 꿈꾸지만, 뜻하지 않은 이에게 추격을 당하는 준석 역을 맡았다. 특히 ‘사냥의 시간’은 극장 개봉을 앞뒀지만 코로나19로 일정이 연기되며, 넷플릭스로 공개 플랫폼을 바꾸는 등 세상에 나오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앗던 작품이다.

이제훈 또한 “사람들이 빨리 보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공개를 기다린 마음을 표현하며 “안타깝고 아쉽지만 결국 영화는 보여지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 OTT 플랫폼을 애정하고, 제 일상에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넷플릭스에서 공개돼 기뻤다. 190여개 국가에서 공개된다는 자체가 배우로서 설레는 일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냥의 시간’은 지금의 이제훈을 있게 해준 ‘파수꾼’의 윤성현 감독과 9년 만의 재회를 한 작품이기도 하다. 이제훈은 “윤성현 감독님의 새 작품이어서 저 역시도 궁금했었다”면서 “공을 들인 시간도 되게 많았고, 빨리 보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 기다리고 나온 것에 대한 뿌듯함이 있는 것 같다. 한국 영화에서도 이렇게 새롭게 시도하는 작품이 나올 수 있구나 싶었다. 촬영을 할 때는 힘들었지만, 결과물을 보며 고생한 보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본 것 같다”면서 “이 작품을 촬영하며 상황에 있어 제가 어떤 모습을 보이는지 체험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제훈
이제훈과 윤성현 감독, 그리고 박정민까지 ‘파수꾼’의 주역들이 다시 뭉친 것에 대해서는 “‘파수꾼’을 보셨던 분들이 ‘사냥의 시간’에서도 그 관계를 오버랩해 보시는 것이 당연하다 느꼈다. ‘파수꾼’ 때는 멋 모르고 ‘이렇게 연기하는 것이 맞나’하는 두려움으로 했다면, ‘사냥의 시간’에서는 박정민 씨도, 저도, 영화를 많이 하며 경험치가 쌓이게 됐다. 그래서 서로 더욱 편하게 상황을 즐기려 했다”고 설명했다.

‘사냥의 시간’에는 이제훈, 박정민과 더불어 최우식, 안재홍, 박해수 등 충무로를 이끌고 있는 배우들이 총 출동했다. 이제훈은 “또래 배우들과 함께 모여 연기를 한다는 자체가 너무 좋았다”며 “그들의 작품을 보며 너무나도 연기를 하고 싶었고, 갖지 못한 것이 그들에게 있는 것을 알며 즐거웠다. 함께 연기하며 나는 어떤 모습으로 연기할지 기대감이 상당했다. 이번 작품으로 모이게 된 것이 꿈만 같고 신기했다”고 말했다.

악역 한을 연기한 박해수에 대해서는 “이 사람이 아니고 한을 연기할 사람은 없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팬이 됐다. 한 역할을 해서 카리스마가 있을 것이란 선입견이 있었는데 실제 만났을 때 정말 순박하고 착하다. (악역 연기를)옆에서 보는게 신기할 정도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안재홍과 최우식에 대해서는 “서로를 너무 배려하고 존중한다. 제가 형인데도 친구이고 싶고, 오히려 동생이고 싶었다. 그 친구들에게 의지를 했다”고 말했으며 박정민에 대해서는 “중요한 역할을 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칭찬을 거듭했다. 이어 “함께 베를린영화제에 갔을 때는 영화 인생 중 행복했던 순간 중 하나다”고 덧붙였다.

윤성현 감독에 대한 각별한 마음도 잊지 않았다. 이제훈은 “감독님께서 이야기를 해주셨던 것이 작품에 있어 영향을 많이 미친 것 같다. 윤성현 감독님의 코멘트가 있었기에 지금의 제 모습이 있지 않을까 싶다. 배우로서 발전하는 데 도움을 많이 받았다. 이번 작품도 그 사람(윤성현 감독)을 믿고 뛰어들었던 것 같다”고 돈독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제훈
실제 이제훈은 자신이 연기한 준석과 얼마나 닮았는지도 궁금했다. “닮은 것은 동의하기 힘든 것 같다”고 미소를 지은 이제훈은 “중·고등학교 때의 제 모습이 묻어 나오고, 그런 부분에 있어 학창시절 친구들과 함께한 모습을 떠올리며 준석을 연기했다. 저와 가장 비슷한 인물은 박정민 씨가 연기한 상수인 것 같다. 짠하고 그렇다(웃음) 최우식 씨가 연기한 기훈이도 생각났다. 기훈이처럼 효자는 아니지만 항상 가족을 많이 생각하는 것 같다. 안재홍 시가 연기한 장호처럼 주목을 많이 받고 싶어하고, 친구가 케어해주길 바라는 모습도 있다. 네 명이 나오는 청춘의 모습이 다 제 일부분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제훈에게 있어 ‘사냥의 시간’은 소중한 사람들과의 값진 경험이었지만, 그만큼 힘들기도 했다. 그는 “감히 말씀 드리지만 ‘사냥의 시간’이 끝날 때 이보다 더 힘든 작품을 만날 수 있을까 생각했다. 힘들었지만 성장할 수 있게 됐다. 저를 크게 성장 시켜줬다고 스스로 느끼는 것 같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범죄, 스릴러부터 로맨스까지 안방과 스크린을 오가며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고 있는 이제훈이다. 이제훈은 “앞으로 하지 않았던 캐릭터도 너무 많아서 열심히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싶은 바람이 크다”며 “많이 지켜봐달라”고 데뷔 13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한 도전을 알렸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넷플릭스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