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만난' 머슬퀸, 최설화 탄탄 복근인어의 프리다이빙 [★SNS]
    • 입력2020-05-07 07:36
    • 수정2020-05-07 07: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csh
머슬퀸 최설화. 출처|최설화SNS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머슬퀸’ 최설화가 프리다이빙에 푹 빠진 근황을 공개했다.

최설화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거대한 지느러미같은 오리발만 착용한 채 프리다이빙을 즐기는 아름다운 자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프리다이빙이란 산소통 등 별도의 장비 없이 자기 호흡만으로 물 속을 유영하는 수상 스포츠로 최근 깊은 수심을 자랑하는 잠수풀이 늘어나면서 프리다이빙 인구도 늘어나고 있다.

머슬퀸 최설화
머슬퀸 최설화. 출처|최설화SNS

최설화는 “어제 한 #프다 또 하고싶다. 어제 세 시간 프리다이빙하고 웨이트 한 시간 반 한 후... 오늘 컨디션 최악의 하루를 보내는 중이에요..ㅋㅋㅋㅋㅋ 체력이 안 따라줘요”라면서 “여러분도 프리다이빙해보세요. 정말정말 좋은 스포츠”라며 다이빙의 매력을 설파했다.

한편 최설화는 각종 운동 쿨팁을 알려주는 유튜브 채널 ‘최설화의 앞으로뒤태’를 운영 중이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