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좀 보실래요' 이슬아 '불륜 폭로'…심이영♥서도영, 서하준 부녀와 대면[종합]
    • 입력2020-04-14 09:35
    • 수정2020-04-14 09: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그림3
출처|SBS 방송
[스포츠서울 안은재 인턴기자]이슬아가 자신과 최우석의 불륜 사실을 김정화에게 알렸고 김정화는 분노했다.

14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에서 배유란(이슬아 분)이 정준후(최우석 분)와 침대에서 찍은 사진을 한정원(김정화 분)에게 보냈다.

배유란은 준후에게 둘의 불륜 사실을 한정원에게 알렸다고 말했다. 정준후는 “네가 어떻게 감히”라며 분노했다. 배유란은 “나는 고귀한 사랑이 중요한 사람이다. 근데 당신 때문에 가정, 미래, 자존심 마지막 남은 사람다움까지 모두 잃었다”며 “당신도 하나는 잃어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준후는 유란의 뺨을 날렸다.

집에서 둘의 불륜 사진을 받아 본 한정원은 평정심을 잃었다. 정원은 돌아온 준후에게 “끝끝내 내가 그 더러운 꼴까지 보게 만드냐”며 뺨을 때렸다. 정원은 “당장 내 발밑에서 빌으라”며 소리 질렀다.

이에 자존심이 강한 정준후는 한정원에게 같이 발끈했다. 준후는 “미안하지만 빌 생각 없다”며 “이혼해주면 되냐. 내가 빌기를 기대했다니 참 우습다. 이혼이든 뭐든 생각 정리되면 말해라”라고 말했다. 정원은 준후의 안하무인 한 태도에 치를 떨었다.

그림5
출처|SBS 방송

한편 이유리(신비 분)는 엄마 강해진(심이영 분) 몰래 이진상(서하준 분)을 만났다. 유리는 계속해서 해진과 진상이 재결합하기를 바랐다.

유리는 진상에게 “나는 엄마가 그 아저씨(오대구)와 결혼하는 게 싫다”며 “내가 엄마와 아저씨 사이를 갈라놓겠다”고 말했다. 진상은 그런 유리를 안타깝게 바라보며 “아빠가 지은 죄가 많아서, 너무 엄마 마음을 아프게 했다”며 유리를 달랬다.

진상은 유리를 집까지 데려다주는 길에 마침 데이트를 하는 강해진과 오대구(서도영 분)를 마주쳤다. 이유리, 이진상, 오대구, 강해진의 4자 대면이 이뤄졌다.

진상은 대구에게 “유리 내 딸이다. 유리한테 접근하지 말라”고 단호히 말했다.

eunja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