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하정우 등 연예인 휴대전화 해킹 협박범 검거
    • 입력2020-04-10 15:27
    • 수정2020-04-10 15:2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000498459_001_20190423081508721
주진우.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배우 주진모 등 연예인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금품을 요구하며 협박한 일당이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공갈 등 혐의로 박모(40)씨 등 2명을 붙잡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박씨 등은 주진모를 비롯해 연예인 등 5명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당사자에게 금품을 요구하면서 협박한 혐의다.

앞서 SNS에는 주진모의 문자 메시지 캡처본이 유출돼 확산돼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당시 주진모는 휴대전화를 해킹당했으며 협박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협박 당한 연예인으로 하정우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에 연루된 공범이 더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eggrol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