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링에게 폭발한 '머슬퀸' 최은주, 피트니스는 절실해야 돼!
    • 입력2020-04-02 10:42
    • 수정2020-04-02 10: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402_끝까지간다2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머슬퀸’ 최은주가 폭발했다. TV 조선의 신개념 다큐테인먼트 ‘끝까지 간다’에서 맹렬 트레이너로 나오는 최은주가 머리 끝까지 분노한 모습으로 ‘방송 중단’ 선언을 던졌다.

4월 3일 밤 11시 TV CHOSUN에서 방송되는 ‘끝까지 간다’에서는 뷰티 유튜버 현링(본명 임수현)이 장애를 딛고 머슬퀸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는 ‘현링의 극한도전’ 코너 2회가 방송된다.

현링은 생후 15개월에 당한 교통사고로 왼쪽 다리가 절단돼 봉합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 뒤에도 왼쪽 다리는 제대로 성장하지 못했고, 오른쪽보다 약 20cm가 짧은 상황이다. 그래도 현링은 피트니스 선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배우에서 ‘머슬 여제’가 된 최은주의 도움을 받아 총 19kg을 감량해야 하는 극한의 도전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현링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텅 빈 헬스장에서 분노하고 있는 최은주만 등장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최은주와 아침 8시에 약속을 잡았던 현링은 10분 이상 지났는데도 나타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마침내 최은주는 현링에게 통화를 시도했지만, 현링은 “제가 택시 타고 다시 전화드릴게요”라며 전화를 끊었다. 이에 최은주는 “뭐지, 이 당당함은? 8시 14분인데 아직 택시 안 탔나봐...”라며 황당해 했다. 곧이어 전화를 건 현링은 “택시를 타고 가고 있는데 앞으로 20분쯤 걸릴 것 같아요”라고 말해 최은주의 화를 더욱 돋궜다.

VCR로 이 모습을 지켜보던 MC 신동엽은 “뭐죠? 최은주 씨가 카메라 앞이라서 욕도 못 하고...”라며 함께 마음을 졸였다. 이를 악문 최은주는 이전에도 지각을 한 적이 있는 현링에게 “너, 절실함이 없지? 오늘이 몇 번째야?”라고 다그쳤고, “일단 만나서 얘기하는데...한 번만 더 늦으면 나 방송 안 해”라고 싸늘하게 말했다.

서릿발 같은 최은주의 기세에 신동엽은 “저건 방송이 문제가 아닌 거죠”라며 공감했고, 최은주는 “스태프들한테는 정말 미안했지만, 너무 실망스러웠어요”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장애를 딛고 힘든 도전에 나섰지만, 스승 최은주를 떠나보낼 위기에 몰린 현링과 분노에 가득 찬 ‘퀸메이커’ 최은주의 팽팽한 위기 상황은 4월 3일 금요일 밤 11시 TV 조선 ‘끝까지 간다’의 새로운 코너 ‘현링의 극한도전’에서 공개된다.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