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내년 7월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통합한다
    • 입력2020-03-31 15:14
    • 수정2020-03-31 15: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스포츠서울 권오철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내년 7월 1일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를 통합한다.

신한금융은 31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한 ‘뉴라이프(NewLife) 추진위원회’에서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일을 내년 7월 1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2월 오렌지라이프를 자회사로 편입한 후 지난 1년간 공동경영위원회를 통해 통합 관련 주요 사항을 논의해 왔으며 TF를 진행해 양사의 시너지 제고 방안을 철저하게 분석해 왔다.

업계에서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가 텔레마케팅(TM)채널과 전속설계사(FC)채널, 건강보험 및 변액보험 등 판매 채널과 주력 판매 상품에서 각각 업계 최고 수준의 차별화된 강점을 가지고 있어 양사가 통합하게 되면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양사 통합이 완료되면 신한금융은 당기순이익 기준 업계 3위이자 국내 생보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가진 업계 탑 티어(Top Tier) 보험사를 보유하게 된다. 더불어 신한금융그룹은 ‘일류 신한’ 도약을 위해 그룹의 핵심 사업라인인 보험업 강화라는 비은행 부문 신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게 된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양사의 통합이 완성되면 업계 탑티어 보험사로 재탄생하면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고객 관점의 신상품 개발, 디지털 편의성 제고, 소비자보호 분야에서 양사가 보유한 역량을 하나로 모아 신한과 거래하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 보험업이 저금리 등 경영여건 악화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신한만의 성공 DNA를 통해 업계의 지각을 흔드는 일류 보험사로 육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konplash@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