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방조' 김창환, 집행유예 확정
    • 입력2020-03-26 17:55
    • 수정2020-03-26 17:5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창환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을 방조한 혐의로 기소된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에게 징역형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26일 대법원 제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더 이스트라이트 전 멤버 폭행 사건과 관련한 상고심 선고 공판을 열었다.

이날 공판에서 재판부는 김창환에 대해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같은 회사 소속 문영일 PD에게도 원심과 같은 징역 1년 4개월 판결 내렸다.

이같은 판결에 이석철, 이승현 형제의 법률대리인 측은 “경미한 형이 선고된 점에 대해서, 범죄에 상응하는 처벌이나 유사사건의 재발 방지 등의 측면에서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창환 회장 등을 상대로 제기한 형사고소 재판에 대해 “피고인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10월 이석철, 이승현은 기자회견을 통해 문영일PD에게 4년간 폭행과 협박에 시달렸고, 김창환은 이를 방조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김창환 측은 혐의를 부인했고 수개월간 재판이 진행돼왔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배우근기자kenn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